연합뉴스


여름 휴가철에도 불구하고 한국인들 사이에 ‘보이콧 재팬’이 확산되면서 일본 여행이 작년보다 급감했다.

국토교통부는 14일 ‘일본 노선 주간 항공운송 실적’에 따르면 8월 첫째 주(4∼10일) 일본노선 탑승률은 71.5%로 지난해 같은 기간(84.5%)과 비교해 13%포인트 감소했다고 밝혔다.

일본 노선 여객기 좌석이 비어가면서 항공사들의 대체 노선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항공사들은 일본 노선에서 운항중단과 감편을 결정하고 중국·동남아 등의 노선 발굴에 나서고 있다.

사업차 일본을 오가는 승객과 유학생, 일본인 여행객, 예약을 취소하지 못해 비행기에 타는 승객 정도만 일본행 비행기를 타고, 단체관광객과 개별 관광객 수요가 모두 급감하는 추세라고 항공업계는 입 모은다.

일본 노선 탑승률은 일본 여행 거부 운동이 확산한 7월 초순 이후 감소세다.

7월 첫째 주∼8월 첫째 주 탑승률은 78.5%→78.8%→76.2%→76.2%→75.7%→71.5%로 7월 마지막 주와 8월 첫째 주 들어 급격하게 꺾인 곡선을 그리고 있다.

지난해 같은 기간 탑승률이 77.1%→79.5%→79.7%→82.2%→87.7%→84.5%로 7월 마지막 주 급상승했다가 8월 첫째 주 소폭 꺾인 것과 대조된다.

일본 지방 중소도시를 공략하며 일본 노선 비중을 꾸준히 높여 온 에어서울은 다음달부터 도야마·구마모토·우베 노선에서 철수하고 오사카·요나고 노선을 감편한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올해 5월 한중 항공회담 이후 국토부가 배분한 중국 운수권을 바탕으로 중국 취항을 늘리고 동남아 등 대체 노선을 개척해 활로를 찾을 것으로 보인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