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혁신위원회 위원들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혁신위 최종결과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바른미래당 혁신위원회가 활동 결산 기자회견을 끝으로 마무리됐다. 혁신위원장과 혁신위원이 대거 사퇴한 반쪽짜리 혁신위였던 만큼 실질적인 역할을 하지 못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권성주·이기인·장지훈·구혁모·김지나 혁신위원은 14일 기자회견에서 바른미래당 지도체제에 대한 평가와 판단을 제시했다. 이들은 “손학규 지도체제가 추구하는 ‘탈이념 중도개혁’ 노선을 폐기하고 당의 정체성을 중도개혁보수 정당으로 재정립해야 한다”며 “당대표에게 과도한 권한이 집중된 당헌 당규도 개정돼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체성 차이를 극복해 정당 일체감을 실현하고 제왕적 당대표 체제를 타파하려면 무엇보다 새로운 지도체제의 구축이 시급하다”고 요구했다.

권성주 혁신위원은 “지지자들이 원하는 성과를 이루지 못해 송구스럽다”며 “어느새 우리 당에 정치하면 안 되는 사람들이 공익이 아닌 사익을 위한 목적으로 정치를 사용하고 있다고 느꼈다. 혁신위는 끝나지만 당내와 정치권에 발붙일 수 없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기인 혁신위원은 “(손 대표가) 무작정 당권을 붙잡고 버틸 게 아니라 당원과 국민이 요구하는 것이 뭔지 직시해야 한다”며 “혁신위 임기는 끝나지만, 저희 5명과 함께하는 분들과 새로운 기구를 만들어서 혁신을 끊임없이 외칠 것”이라고 했다.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손학규 대표가 모두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손 대표 측은 혁신위원장이 없는 혁신위 활동을 부정하고 있다. 손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에게 “혁신위 연장은 무슨 연장이냐. 연장하자는 요구도 없었고 혁신위에 대해서는 더 이상 얘기할 가치를 느끼지 않는다”고 했다. 그는 “애초에 내가 혁신위 한 달 만에 되겠냐 석 달은 해야 하지 않겠냐고 해서 한 달 반을 하겠다고 결론을 냈다”고 말했다.

이기인 혁신위원은 이에 “연장 요구가 없는 게 아니라 지도부에서 연장 의지가 없는 것”이라며 “언론을 통해서 1차 혁신안만 처리해서 나머지 7개 과제도 처리하려고 한다고 했는데 연장 요구가 없었다는 것은 궁색한 변명이다”고 반박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