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에게서 스마트폰을 압수당한 미국 소녀가 대체품을 찾던 끝에 LG 스마트 냉장고로 소셜미디어에 접속한 사연이 인터넷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13일(현지시간) 가디언에 따르면 도로시라는 이름의 15세 소녀는 약 2주 전쯤 어머니로부터 스마트폰을 빼앗겼다. 도로시가 요리를 하던 중 스마트폰에 정신이 팔려 주방에 불을 냈다는 이유에서였다.

미국 가수 아리아나 그란데의 팬인 도로시는 지난 7월 트위터 계정을 개설했다. 트윗 대부분이 그란데의 활동과 관련 있는 내용이었다. 어머니의 압수 조치로 트위터 친구들을 모두 잃을까 걱정이 된 도로시는 닌텐도의 휴대용 게임기 닌텐도 DS를 사용해 트윗을 올렸다.

이 사실을 알게 된 어머니는 닌텐도 DS도 빼앗아갔다. 그러면서 도로시의 트위터 계정에 “도로시가 닌텐도로 트위터를 하는 걸 봤다. 이 계정은 곧 폐쇄될 것”이라고 적었다.

그러자 도로시는 닌텐도의 가정용 게임기 Wii U(위 유)로 트윗을 올렸다. 어머니는 도로시에게서 위 유마저 빼앗아갔다. 도로시는 결국 주방에 있던 LG 스마트 냉장고를 사용해 트윗을 올렸다. 도로시는 “이 트윗이 올라갈지는 모르겠다. 나는 지금 냉장고로 얘기하고 있다”며 “엄마가 내 전자제품을 모두 압수해갔다”고 적었다.

이 사연은 인터넷에서 급속도로 퍼져나갔다. 도로시가 냉장고로 올린 트윗은 무려 1만5000회 가까이 리트윗됐다. 도로시의 트위터 계정은 이달 초까지만 해도 팔로워가 500명에 불과했다. 단 보름도 지나지 않아 팔로워 수가 2만6000여명으로 무려 50배 넘게 늘었다.

도로시는 가디언과의 채팅 인터뷰에서 “엄마가 모든 전자기기를 가져간 탓에 나는 주변에 있는 물건들에 더욱 관심을 기울여야 했다”며 “나는 크게 실망했었다. 이번 여름 내내 따분했는데 트위터 덕분에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도로시는 어머니의 압수 조치가 아직 끝나지 않은 탓에 사촌의 아이패드로 인터뷰에 응했다.

트위터 본사 측은 도로시가 인터넷 세상으로 돌아오길 바란다는 의미로 ‘#FreeDorothy(도로시를 풀어달라)’는 해시태그 트윗을 올렸다. LG전자 미국 트위터 계정도 이에 동참했다.

조성은 기자 jse13080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