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학교 정문./출처:연합뉴스

최근 서울대에서 청소 노동자가 교내 휴게시설에서 숨진 것과 관련해 학생들이 열악한 업무환경을 방치한 대학 측에 공개 사과할 것을 요구했다.

서울대 학생 모임 ‘비정규직 없는 서울대 만들기 공동행동’은 14일 성명을 내고 최근 학내에서 벌어진 청소 노동자 사망과 관련 “서울대는 비인간적인 업무환경에 고인을 방치한 책임을 인정하고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학생 모임은 “고인이 숨진 휴게시설은 창문이나 에어컨도 없으며 곰팡내가 심하고 계단 아래에 마련된 간이공간이었다”며 “환기조차 잘 안 돼 가만히 서 있어도 숨이 막히는 지하 공간”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고인이 숨진 날 서울의 낮 기온은 35도였다. 새벽에 출근해 8000여평에 달하는 건물을 쓸고 닦던 청소 노동자에게 주어진 공간은 고작 한 평 남짓뿐이었다”며 “67세 고령 노동자를 고용하면서도 비인간적인 환경에 방치한 것은 학교 측의 책임이다. 사과나 책임 인정 없이 고인의 죽음을 지병 때문이라고 말하는 것은 사건의 본질을 흐리는 행위”라고 말했다.

또 “지금이라도 학교 측에서 고인에게 갖추지 못한 예를 갖춰야 한다. 서울대는 비인간적인 환경에 노동자를 방치한 책임을 인정하고 모든 노동자에게 인간다운 근무환경과 처우를 보장하라”고 요구했다.

서울대 청소 노동자 A씨(67)는 지난 9일 낮 12시30분쯤 서울대 공과대학 제2공학관(302동) 직원 휴게실에서 휴식 도중 사망했다. A씨는 평소 심장질환을 앓고 있었으며 당시 수술을 앞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해 서울대 법인직원으로 전환됐다. A씨 유족들은 14일 서울대를 방문해 고인이 숨진 현장을 확인하고 유품을 정리할 예정이다.

서울대 측은 “노조의 요청에 따라 전담팀을 꾸려 학교 노동자들의 휴게시설을 전수 조사하기로 했다. 노조 측과 단체협약을 진행하며 업무환경을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황선우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