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취임 후 1만2000번이 넘는 거짓말이나 오해 소지가 있는 주장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하루 평균 13번꼴이다.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 팩트체크팀은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928일째인 지난 5일 기준으로 1만2019회의 거짓말이나 오해 소지가 있는 주장을 했다고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P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이 거짓말을 가장 빈번하게 한 분야는 주요 국정 과제인 이민에 대한 것이었다. 이는 전체의 20%를 차지했다. 이 중에서도 특히 “국경장벽이 건설되고 있다”는 거짓말이 190번으로 가장 많았다. 의회가 콘크리트 장벽 예산을 좌절시켰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말뚝 울타리나 이미 있는 장벽의 수리를 새로 건설되는 국경장벽이라고 주장했다.

무역, 경제, 그리고 러시아의 2016년 대선개입 의혹인 ‘러시아 스캔들’ 수사 관련 분야도 각각 10%가량의 비중을 차지했다.

경제 분야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경제가 역사상 최상이라고 지난해 6월 이후 186회 주장했다. 그러나 WP는 미국 경제가 드와이트 아이젠하워, 린든 존슨, 빌 클린턴 전 대통령 정권만큼 호황이 아니고, 중국과의 무역 전쟁 역풍을 맞은 사실들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무시한 것으로 판단했다.

또 WP는 미국이 무역수지 적자로 돈을 ‘잃었다’고 166회 표현한 것에 대해 무역 적자는 상대국보다 자국이 더 많이 구매한다는 의미에 불과하고, 환율이나 성장률, 저축률, 투자율 등 거시적 요인에도 영향을 받기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오해의 소지가 있는 표현을 사용했다고 전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역사상 최대 폭의 감세법안을 통과시켰다고 162회 발언한 것 역시 최근 100년간 국내총생산(GDP) 대비 감세 규모로 보면 8번째에 해당한다고 WP는 지적했다.

WP는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를 통한 지속적 공격도 총 횟수를 더하고 있다”며 “18% 이상의 거짓말과 오해 소지가 있는 주장이 그의 근질근질한 손가락에서 비롯됐다”고 비판했다.

송혜수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