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이 필요해 무작정 흉기를 가지고 나왔다가 같은 원룸에 사는 주민을 찌르고 돈을 빼앗아 달아난 30대가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경기 수원서부경찰서는 강도살인 혐의로 A모(30)씨를 14일 오전 5시쯤 전남 목포의 한 모텔에서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12일 오전 7시10분쯤 수원시 권선구의 한 원룸 건물 내에서 B모(45)씨를 흉기로 찌르고 신용카드와 현금 등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B씨는 흉기에 찔려 피를 흘리며 건물 밖으로 나와 지나가던 주민에게 도움을 요청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경찰 조사 결과 일정한 직업이 없는 A씨는 당일 돈이 필요해 강도질을 하기로 작정하고 흉기를 챙겨 집에서 나왔다.

때마침 비가 많이 오자 A씨는 범행 계획을 포기하고 집으로 돌아가다가 출근하기 위해 같은 원룸에 살던 B씨와 맞닥뜨렸다.

A씨는 흉기를 휘두르며 B씨에게 돈을 달라고 협박하다 B씨가 저항하자 흉기로 찌르고 돈과 카드를 빼앗아 달아났다.

A씨와 B씨는 같은 원룸에 사는 이웃이지만 서로 전혀 알지 못하는 사이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에 대해 조만간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