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떡볶이를 시켜먹을 때면 항상 다 먹지도 못할 주먹밥 같은 사이드 메뉴를 두어개 추가로 주문한다. 떡볶이만 먹고 집에 있는 밥으로 볶음밥을 해 먹고 싶은데, 떡볶이만 주문할 수는 없다. 바로 ‘최소주문금액’이 있기 때문이다. 억지로 그 금액을 채워 주문하기를 누르고 나면 ‘배달팁’ 명목으로 2000~3000원이 추가로 더 붙는다. 내가 원래 먹고 싶었던 떡볶이는 17000원짜리인데, 배달이라는 이유로 적게는 5000원, 많게는 1만원까지 추가로 지불해야 하는 것이다. 상황이 이렇기 때문에 혼밥이 일상인 자취생들에게 배달음식은 특별한 날에나 먹을 수 있는 것이 되어버렸다. 혼자서 한 끼에 2~3만원 씩 쓰는 건 생일 때나 할 수 있는 일이니까.... (꼬르륵)


너무 조금만 배달시키면 음식점 사장님 입장에선 배달라이더 인건비 주고 남는 게 없기 때문에 최소주문금액이 있는 건 이해하겠다. 그런데 배달팁은 왜 있는 걸까? 배달라이더 인건비는 이미 최소주문금액으로 지불한 거 아냐? 매장에 전화해 물어봤다.


Q. 주문할 때 최소주문금액이 있잖아요. 배달 인건비 때문에 있는 거라고 생각했는데 왜 배달팁을 또 따로 받으시는지?

- 최소 주문금액은 저희 최소 마진 때문에 그런 거고요 배달료가 고객님께서 부담하시는 금액이 2000원인가 그렇죠? 그 2000원 가지고는 배달을 할 수가 없어요. 왜냐면 배달 한 번 나갈 때마다 4-5000원씩 들어요.
배달을 저희는 보통 직접 못 하고, 배달 대행업체를 쓰니까 그 비용이 되게 좀 비싸거든요.
고객님께 다 부담시킬 수가 없어서 고객님께는 일부 부담시키고 저희도 일부 부담하기 위해서 그게 최소주문금액이 있는 거에요.


그러니까, 실질적인 배달료는 거리에 따라 2000원부터 5000원, 그 이상까지 다양한데, 이를 모두 고객에게 부담하도록 할 수 없어서 점주가 절반 정도를 부담하는 것이고 이를 위해 최소주문금액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배달 수수료 때문에 손님도 울고 점주도 우는 상황인 거다.


이 때 배달음식계에 등장한 것이 ‘크라우드소싱’ 이다. 크라우드소싱이란 전문 인력이 아니라 일반인이 참여하는 기업활동을 말한다. 여의도에서 당산으로 출퇴근하는 사람이 가는 길에 음식을 배달해주고 인건비를 챙기는 것이다. 기존 배달대행업체만 쓰는 것 보다 인력이 보충되고 그만큼 배달 시간도 단축된다. 아직은 크라우드소싱 배달의 건당 수수료가 높게 책정되고 있지만 참여자가 많아질수록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크라우드소싱 형태의 배달 앱이 생겨나고 있다.


가장 최근에는 쿠팡에서 ‘쿠팡이츠’라는 이름으로 크라우드소싱을 이용한 배달 서비스를 시작했다. 아직은 이벤트 기간이라 최소주문금액과 배달팁이 없으니까 한번 이용해보자.(쿠팡이츠 광고 아님)

하지만 이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①일반인 배달원에 대한 신뢰와 안전성이 부족하다는 것과 ②배달 인건비가 낮아지지 않았을 때 지금의 파격적 전략을 어떻게 바꿔나갈 것인지에 대한 것이다. 이건 앞으로 지켜봐야할 문제다.


1인분이라고 적힌 탭에 들어가서 주문하려고 보는데 최소주문금액이 막 15000원 이렇게 적혀 있으면 나를 진짜 돼지로 아나 어디서 나를 지켜보고 있는 건가 싶어서 울컥한다. 그나저나 배달료는 언제부터 생긴거지? 배민이나 요기요 같은 배달 어플이 생기기 전에 배달음식 책자보고 배달시킬 때는 배달비가 없었던 것 같은데….



▲ 영상으로 보기!

뉴스 소비자를 넘어 제작자로
의뢰하세요 취재합니다
유튜브에서 ‘취재대행소 왱’을 검색하세요


이채원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