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인 14일 서울 강동구청 앞 잔디광장에서 박세희 청소년추진위원이 제막식을 하고 있다. 소녀상은 박세희 양의 얼굴을 본따 만들었다. 강동구 소녀상은 왼손에는 위안부 피해자 김순덕 할머니의 그림인 '못다 핀 꽃'에서 본뜬 꽃이 들려 있고, 어깨에는 나비가 앉아 있어 과거의 상처를 보내고 새 희망으로 나아가자는 의미를 담았다.

최현규 기자 froste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