혐한 발언으로 공분을 산 DHC 자회사 ‘DHC TV'가 입장문을 통해 반박했다. 자신들의 주장은 모두 사실에 입각한 것이며 한국의 불매운동은 언론 탄압이라는 내용이다. 아울러 DHC코리아의 사과문은 본사의 입장이 아니라면서 한국지사 대표를 비판했다.

DHC TV는 14일 자사 홈페이지에 야마다 아키라 사장 명의의 입장문을 올렸다. 입장문엔 자사의 인터넷 방송을 옹호하는 내용이 담겼다. 입장문엔 “프로그램 뉴스 해설은 사실에 근거한 정당한 것으로 모두 자유로운 언론 범위 내에 있다”며 “프로그램 내용과 상관없는 DHC 상품에 대한 불매운동은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논란이 불거졌던 ‘도라노몬(虎ノ門) 뉴스’에서도 DHC TV의 입장문 낭독하고 한일 관계에 대해 토론했다. 진행자는 “사실에 입각한 것이고 정당한 비평이다. 어느 부분이 ‘혐한적’인지, 또 역사 왜곡인가(지적해 주기를 원한다)”라고 했다. 진행자 또 “상식을 넘어 불매운동이 전개되는 것은 ‘언론봉쇄’가 아닌가 하는 두려움을 금할 수 없다”고 했다.

이날 방송에선 켄트 길버트 미국 캘리포니아 주 변호사가 출연해 DHC코리아 한국 지사장을 비판하기도 했다. 진행자가 먼저 “사죄가 본사 그룹 전체 판단은 아니지 않냐”는 취지로 물었고 켄트 길버트 변호사는 “DHC 한국 사장 위험하다. 멋대로 (사과를) 해버리고…”라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 함께 출연한 아비루 루이 산케이신문 논설위원은 “전 세계에서 한국이 없어서 곤란해지는 나라는 전혀 없다”는 막말과 함께 “이번에 한국이 참 바보다. 아니 아니 모자라는 거 아냐? 같은 뜻인가요?”라고 조롱했다.

앞서 DHC코리아는 13일 자사 홈페이지에 김무전 대표 명의의 입장문을 내고 공식으로 사과했다. 입장문에는 “금번 DHC 텔레비전 관련 문제로 물의를 일으킨 점 깊이 사죄드린다”며 “해당 방송 내용은 DHC코리아와 무관하게 본사의 자회사가 운영하는 채널로 저희는 이에 대해 어떤 참여도 하지 않고 공유도 받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해명했다.

“과거의 벌언을 포함한 DHC 텔레비전 출연진의 모든 발언에 대해 DHC코리아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한 입장문엔 “한국, 한국인을 비하하는 방송을 중단해 줄 것을 지속ㅈ거으로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