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방송 화면 캡처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나온 문재인 대통령을 향한 격려에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모습이 포착됐다.

경축식은 15일 충남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열렸다. 이날 가장 처음으로 단상에 오른 김원웅 광복회장은 기념사 도중 뜬금없이 문 대통령을 향한 격려를 유도했다.

김 회장의 기념사는 최근 깊어진 한·일 갈등을 언급하며 일본을 비판하는 걸로 시작했다. 그는 “한국의 단단한 성장과 한국 내 친일 반민족 정권의 몰락, 한반도에 움트는 새로운 평화 기운에 일본이 초조감을 드러낸 것”이라며 “경제보복으로 한국 경제를 흔들고 민심을 이반시켜 그들이 다루기 쉬운 친일 정권을 다시 세우려는 의도”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정부는 일본의 경제보복에 한 발짝도 물러서서는 안 된다”며 “정부는 국민을 믿으시라. 우리 국민은 정부를 굳게 믿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본 정권은 큰 오판을 했다. 촛불혁명으로 탄생한 정부를 과소평가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회장의 문 대통령 격려 유도는 이다음 나왔다. 그는 “우리 정부는 일본의 경제 보복에 잘 대처하고 있다”며 “국민 여러분 의연하게 잘 대처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께 격려의 힘찬 박수를 부탁한다”고 외쳤다.

김 회장의 갑작스러운 유도에 현장에서는 박수가 쏟아졌고 문 대통령은 자리에서 일어나 허리 숙여 인사했다. 문 대통령과 함께 맨 앞줄에 앉아있던 정계인사들도 모두 박수를 치기 시작했다. 그러나 황 대표는 무릎에 올려둔 안내 책자만을 바라봤다. 손에 쥐고 있던 볼펜으로 책자에 무언가를 써 내려가기도 했다.

황 대표 좌우에 앉아 있던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모두 박수를 쳤다. 특히 손 대표는 김 회장의 박수 유도 발언이 나오자 손에 쥐고 있던 책자를 빈 의자에 놓은 뒤 손뼉을 쳤다. 여야 당대표들의 모습은 중계 화면에 고스란히 잡혀 방송됐다.

이날 경축식에는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이 대표·황 대표·손 대표·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심 대표가 참석해 애국선열의 넋을 기렸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도 자리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휴가 중으로 불참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