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민족 문화·역사 바탕으로 한국 관광 특별함 알릴 것”

전명준 남이섬 대표 “민족사랑 정신, 남이섬 성장 근간”…경북 영주시 ‘광복 74주년 기념식’ 참석

남이섬 제공

남이섬은 15일 경북 영주시에서 열린 광복 74주년 기념행사에 우리나라 대표관광지 자격으로 참석했다고 밝혔다.

15일 오전 영주시민회관에서 열린 이번 행사는 각 기관 단체장 및 시민, 학생 등 6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사)대한광복단기념사업회 주관으로 진행됐다.

기념행사는 영주선비 관악봉사단 연주를 시작으로 대한광복단기념사업회장 기념사, 경축사, 영주대대장병 및 영주여성합창단의 축하공연, 광복절 노래제창에 이어 참석자 모두의 만세삼창으로 마무리하며 독립의 기쁨과 의의를 기렸다.

기념행사 후에는 대한광복단기념공원을 방문해 대한광복단 추모탑에서 광복을 위해 희생하신 순국선열에 대한 묵념 등 추모의식을 진행했다.
남이섬 제공

행사를 주관한 (사)대한광복단기념사업회는 지난 4월 21일 남이섬에서 ‘창조와 나눔의 상생언약식'을 갖고 선열들의 독립정신을 바탕으로 한국의 관광문화를 발전시켜 나가기로 상생의 기틀을 다진 바 있다.

기념행사에 참석한 전명준 남이섬 대표는 “한국관광의 특별함을 외국인들에게 알리는 데 있어 우리 민족의 기품있는 문화와 역사를 바탕으로 개발돼야 한다”며 “남이섬 설립자 역시 정진숙, 윤석중, 조풍연 등과 함께 우리나라 최초로 ‘조선말 큰사전’(1947년 한글날 출간)을 펴내 식민지배에서 잊혀져 버린 민족의 정기를 되살리려 했다”며 민족사랑의 정신이 남이섬을 한국 대표관광지로 성장 시킨 근간이 되고 있음을 강조했다.
남이섬 제공

이어 정윤선 대한광복단기념사업회장은 “선열들이 지키고자 했던 숭고한 독립정신은 남이섬이 추구하는 창조와 나눔의 정신과 맥을 같이 한다”며 “120여개국에서 100만명 이상이나 외국인 관광객이 찾아오는 남이섬이야 말로 애국기업의 표본”이라고 말했다.

한편, 남이섬은 매년 독립유공자 유가족에게 장학금을 지급하는 것은 물론, 최근에는 영주시에 위치한 대한광복단기념공원 시설 재건도 지원하면서 사회적기업의 훈훈함을 더하고 있다.

가평=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