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 되찾은 날, 대한독립만세”… 74주년 광복절 기념 ★들

74주년 광복절을 기념한 배우 이상윤, 김소현, 서강준(왼쪽부터). 뉴시스

스타들도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에 맞은 74번째 광복절을 기념했다.

배우 이상윤은 15일 SNS를 통해 “빛(光)을 되찾은(復) 날(節)이라고 해서 광복절이 됐다고 한다. 오늘 하루 잠시나마 지금의 우리나라와 우리가 있게 해준 선조들에게 감사하는 시간 가져보면 어떨까”라고 말했다.

그는 광복절인 이날이 자신의 생일이라고 밝히며 “조금 더 나이가 든 만큼 앞으로는 이날의 의미를 생각해보며 하루를 보내볼까 한다”고 덧붙였다.


가수 션 인스타그램


특히 태극기와 함께 짧고 강렬한 메시지를 남긴 이들이 적지 않다. 김소현은 “8·15 광복절 KR National Liberation Day of Korea”이라고, 서강준은 “광복절, 815”이라고, 김새론은 “74주년 광복절 8·15 KR”이라고, 윤박은 “광복절, 대한독립만세, 독도는 우리땅”이라고 적었다.

권혁수는 “나는 천국에 가서도 마땅히 조국의 독립을 위해 힘쓸 것이오. 대한독립의 함성이 천국까지 들려오면 나는 기꺼이 춤을 추면서 만세를 부를 것이오”라는 안중근 의사의 명언을 남겼다. 안선영은 “오늘은 #광복절 #대한독립만세 단순히 휴일이 아닌, 경건하게, 이 나라의 독립을 위해 희생한 넋들을 기리고 감사하는 하루 되시길 바란다”라고 썼다.


가수들의 기념 SNS도 이어졌다. 신성우는 태극기 이미지를 게재하며 “74주년 광복절 국가에 헌신한 독립투사 분들께 감사드린다. 우리가 잘 지키겠다”라고 썼다. 티아라 큐리는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고 적었고, AOA 출신 권민아도 광복절 관련 사진을 올렸다.

전효성은 MBC 캠페인 다큐멘터리 ‘기억록’에 참여한 사실을 알리며 “대한독립의 날. 조심스럽게 독립을 기다리던 많은 분의 마음을 상상하며 녹음했다. 감히 헤아릴 수 없겠지만, 희망을 잃지 않고 독립의 그 날을 기다리던 많은 분의 숭고한 정신, 희생. 늘 기억하고 감사하며 살겠다”고 전했다.


방송인 샘 오취리 인스타그램


코미디언 겸 작가 유병재는 나눔의 집에 1000만원을 기부한 계좌이체 확인 화면 사진을 전날 인스타그램에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광복절 전날인 8월 14일 오늘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이라며 ‘광복절’이라는 해시태그를 함께 달았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