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코나·싼타페·투싼 美고속도로안전위 5스타 안전등급 획득

현대자동차 코나. 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의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코나와 싼타페, 투싼이 미국고속도로안전위원회(NHTSA)의 신차평가프로그램(NCAP)에서 최고 안전지표인 ‘5-스타’ 등급을 획득했다고 현대차 미국판매법인(HMA)이 14일(현지시간) 밝혔다.

마이크 오브라이언 HMA 상품·법인·디지털플래닝 담당 부사장은 “현대차만의 스마트 센서, 뒷좌석 알람, 전방 추돌 방지 보조 장치(FCA), 차선유지보조장치(LKA) 등이 최고 안전 등급을 가능하게 했다”며 “운전자 안전은 우리의 최우선 목표”라고 강조했다.

기아자동차 미국판매법인(KMA)도 2019 포르테와 2019 카덴자가 오토퍼시픽의 2019 차량 만족도 어워즈(VSA)에서 차급별 최고 차종으로 선정됐다고 이날 밝혔다. 마이클 콜 KMA 최고운영책임자(COO)는 “포르테와 카덴자의 카테고리 입상으로 기아는 구매자들이 자신의 차량에서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정확히 전달했다”라고 평가했다.

기아자동차 K3(현지명: 카덴자). 기아차 제공

정건희 기자 moderat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