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은 반성 위에 서서”… 일왕 표현 왜 바뀌었나?

나루히토 일왕이 15일 일본 도쿄도 지요다구 '닛폰부도칸'에서 열린 태평양전쟁 종전(패전) 74주년 '전국전몰자추도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읽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전후(戰後)세대 첫 일왕의 종전기념 추도발언에는 ‘깊은 반성 위에 서서’라는 표현이 담겼다. 전쟁세대인 부친의 ‘깊은 반성과 함께’라는 표현과 미묘하게 달랐다. 후자가 ‘같은 세대로서 전쟁을 받아들인 것’이라면 전자는 전쟁세대의 경험을 역사로 인식해 평화주의를 계승해가겠다는 전후세대의 다짐인 셈이다. 하지만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비롯한 일본 정치권은 침략전쟁의 가해책임은 회피하며 피해자성만 강조했고, 국회의원들은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이어갔다.

나루히토 일왕은 한국의 광복절이자 일본의 종전(패전)일인 15일 과거 행적에 ‘깊은 반성’을 표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일본 도쿄 지요다구에서 열린 태평양전쟁 종전 74주년 기념행사인 ‘전국전몰자추도식’에서 “전몰자를 추도하고 평화를 염원하는 날을 맞이했다”며 “과거 큰 전쟁에서 소중한 목숨을 잃은 이들과 유족을 생각하며 깊은 슬픔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종전 후 74년간 여러 사람들의 끊임없는 노력으로 평화와 번영이 구축됐다”며 “전쟁 후 오랫동안 평화로운 세월을 회상하고 과거사를 돌아보며 ‘깊은 반성 위에 서서’ 다시 전쟁의 참화가 일어나지 않길 간곡히 기원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세계 평화와 우리나라(일본)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기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추도식은 전후 세대인 나루히토 일왕이 지난 5월 즉위한 뒤 처음 열린 일본 정부 추죄 종전기념행사로, 일왕의 언급은 주목을 받았다. 나루히토 일왕이 쓴 ‘깊은 반성’이라는 표현은 지난 4월 퇴위한 부친 아키히토 전 일왕의 표현을 답습한 것이라고 일본 언론들은 전했다.

일본 NHK방송은 아키히토 전 일왕의 ‘깊은 반성과 함께’라는 표현이 나루히토 일왕으로 넘어가면서 ‘깊은 반성 위에 서서’로 바뀐 부분을 언급하며 “전쟁을 체험하지 않은 세대로서 표현이 바뀌었지만 ‘깊은 반성’이라는 표현은 거의 답습해 평화의 뜻을 계승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논픽션 작가 호사카 마사야스는 NHK에 “이것은 중요한 차이”라며 “아키히토 전 일왕의 발언이 같은 시대를 걸으면서 전쟁을 받아들이고 온 입장에서 나온 것이라면, 새 일왕은 전쟁을 역사적 시각으로 인식하고 ‘깊은 반성’을 자신이 다음 시대로 이어가겠다는 생각을 드러낸 것이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새 일왕이 깊은 반성을 이어 받아 평화노선을 이어갔지만 아베 총리는 가해국으로서의 반성이나 가해책임을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 그는 이날 기념사에서 “이전 (2차 세계) 대전에서 300만여명의 동포가 목숨을 잃었다”고 일본의 피해자성을 강조하며 “지금 누리는 평화와 번영은 전몰자 여러분의 고귀한 희생 위에 세워진 것”이라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또 “우리나라(일본)는 전후 일관되게 평화를 중시하는 나라로서 한길을 걸어왔다. 역사의 교훈을 깊이 가슴에 새겨 세계 평화와 번영을 위해 힘을 다해왔다”며 “전쟁의 참화를 두 번 다시 반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평화를 강조했지만, 아베 총리는 집권 후 군대 보유와 교전권을 막은 헌법 9조를 끊임없이 고치려 했기 때문에 ‘전쟁의 참화를 반복하지 않겠다’는 말은 ‘제대로 싸울 수 있는 나라가 되겠다’는 식으로 해석될 수도 있다.

일본 아사히신문은 “1993년 호소카와 모리히로 이후 역대 총리는 기념사에서 아시아 국가들의 가해 책임을 언급하며 ‘깊은 반성’ ‘애도의 뜻’을 나타냈지만 아베 총리는 제2차 정부 출범 후 7년 연속에서 언급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런 가운데 초당파 일본 의원 모임인 ‘다함께 야스쿠니 신사에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 소속 50명은 야스쿠니 신사에 집단 참배를 했다. 이밖에 아베 총리의 측근인 하기우다 고이치 자민당 간사장 대행, 차기 유력 주자인 고이즈미 신지로 중의원 의원도 개별적으로 참배했다. 2차 세계대전 A급 전범 14명을 비롯해 전몰자 246만여명의 위패하 안치돼있는 일제 침략전쟁의 상징에 참배를 이어간 것이다.

아베 총리도 참배하진 않았지만 7년 연속 공물을 보냈다. 이날 아베 총리를 대신해 야스쿠니 신사를 방문한 이나다 도모미 자민당 총재 특별보좌관은 “레이와의 새 시대를 맞아 다시 한 번 우리의 평화와 번영이 조국을 위해 목숨을 바친 영령의 덕분이라고 감사와 경의를 표합니다”라는 총리의 메시지를 밝혔다고 지지통신은 전했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