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의 실리콘밸리 진출프로그램에 참여한 지역 중소벤처기업 관계자들이 1차캠프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전시 제공

미국 실리콘밸리 진출프로그램에 참가한 대전 지역 중소벤처기업들이 현지에서 투자유치·법인설립 등의 성과를 거뒀다.

15일 대전시에 따르면 대전테크노파크가 위탁 추진하는 실리콘밸리 진출프로그램은 올해 4개사가 선발됐다. 각 기업들은 미국 현지에서 바이어 비즈니스 상담 및 데모데이 등을 실시했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기업 중 인공지능 모델 압축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노타는 투자유치 확정을 받았고, 올해 안으로 현지법인 설립과 주재원을 파견할 예정이다.

또 치과용 구강 내 센서 등을 개발하는 ㈜피코팩은 미국 특허권 9종과 디자인권 3종을 취득하고 기술투자 제안 및 현지 법인설립을 진행 중이며, 자율주행 카드 등을 개발하는 ㈜트위니는 미국 특허출원(4종)과 등록(7종) 이후 알롬(ALOM)사와 제품샘플 구매 계약 등을 추진 중이다.

이밖에 소형 하이브리드 무인기를 생산하는 ㈜나르마는 미국내 3대 드론기업인 3D로보틱스 및 드론협회(sUAS News) 등과 기술협력을 추진 중이다.

정재용 대전시 기업창업지원과장은 “대전의 우수 연구개발(R&D) 역량과 실리콘밸리의 창업 환경 등을 잘 결합해 수출시장 다변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올해로 6회를 맞는 실리콘밸리 진출프로그램은 그동안 34개 기업을 선발·지원했다.

그 결과 현지법인 설립 8개사, 제품수출 6개사(93만 달러 규모), 지식재산권 8개사(특허출원 22건), 신규 거래선 발굴 155건 등의 성과를 거뒀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