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소하 소포 협박범, 오늘 구속기소… 여전히 묵묵부답

정의당 윤소하 의원실에 협박 편지 등이 담긴 소포를 보낸 혐의로 체포된 유모 서울대학생진보연합 운영위원장. 연합뉴스

정의당 윤소하 의원실에 협박 소포를 보낸 혐의를 받는 진보단체 간부가 재판에 넘겨졌다. 범행동기와 관련해 경찰 단계부터 입을 굳게 다물었던 그는 검찰 수사에서도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서울남부지검은 최근 서울대학생진보연합 운영위원장 유모(36)씨를 협박 혐의로 기소했다고 15일 밝혔다. 첫 재판은 22일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다.

구속된 후 유씨는 진술을 거부하고 소금 소량과 생수만 섭취하는 등 단식을 했다. 유씨가 단식으로 건강이 악화하면 병원 치료가 필요해질 수 있다고 판단한 경찰은 조사를 최대한 서둘러 마친 뒤 의료 시설이 갖춰진 서울 남부구치소로 신병을 인계했다.

유씨는 이후 법원에 구속적부심을 청구하기도 했으나 법원은 이를 기각했다. 구치소에서는 식사를 재개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소하 의원실에 배달된 협박소포. 연합뉴스

유씨는 윤소하 의원실에 협박 메시지와 흉기, 조류 사체 등을 담은 소포를 보낸 혐의로 지난달 29일 경찰에 체포됐으며 같은 달 31일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유씨는 윤 의원을 ‘(더불어)민주당 2중대 앞잡이’라고 부르며 ‘너는 우리 사정권에 있다’는 등의 메시지를 ‘태극기 자결단’ 명의로 보냈다. 유씨는 경찰의 추적을 피하기 위해 서울 강북구 수유동 주거지에서 1시간가량 떨어진 관악구 신림동의 한 편의점에서 해당 소포를 보낸 것으로 조사됐다. 이동 중에는 여러 차례 대중교통을 갈아타고 도심지를 돌아다니는 등 경찰의 CCTV 추적을 어렵게 한 것으로 파악됐다.

유씨가 현재 소속된 것으로 알려진 서울대학생진보연합은 한국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의 서울 지역 조직이다. 대진연은 진보 성향 단체로, 나경원 의원실 점거와 후지TV 서울지국 비판 시위, 미쓰비시 중공업 계열사 사무실 앞 기습시위 등을 주도했다.

신유미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