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서 전시중단된 평화의 소녀상, 스페인 영화제작자가 매입

“내년 바르셀로나 미술관에 전시할 계획”

일본 '아이치 트리엔날레 2019'의 기획전 '표현의 부자유전- 그 후'에 출품됐다가 전시가 중단된 김운성 김서경 작가의 '평화의 소녀상' [김운성 작가 제공=연합뉴스]

이달 초 ‘아이치(愛知) 트리엔날레’에 전시했다가 전시를 중단당한 ‘평화의 소녀상’을 스페인 영화제작자가 매입했다. 이 제작자는 작가에게 직접 연락해 소녀상을 매입했다. 그는 내년 바르셀로나의 미술관에 소녀상을 전시한다는 계획도 세웠다.

로이터통신, EFE통신, 푸블리코 등의 언론은 14일(현지시간) 스페인 카탈루냐 지방에서 주로 활동하는 영화제작자이자 독립언론인인 탁소 베넷씨가 일본 아이치 트리엔날레 측이 전시를 중단한 ‘평화의 소녀상’을 지난주 사들였다고 보도했다.

이 소녀상은 김운성·김서경 작가의 조각 작품으로 작가들이 2015년 일본 시민들에게 맡긴 것이다. 서울의 주한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과 같은 모습의 작품인 이 소녀상은 ‘아이치 트리엔날레 2019’의 기획전인 ‘표현의 부자유-그 후’에 전시됐다. 그러나 일본 극우세력의 계속된 협박과 일본 정부의 압력으로 전시가 중단됐다.

스페인에서 활동 중인 영화제작자 겸 독립언론인 탁소 베넷의 트위터 [트위터 캡처]

베넷은 EFE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예술작품이 검열을 당했다는 사실뿐만 아니라 검열에 반대하는 내용의 전시도 끝났기 때문에 이는 이중적인 모순”이라며 “소녀상이 전시에서 제외됐다는 얘기를 듣고 작가들과 접촉해 작품을 매입했다”고 말했다.

그는 1년반 전부터 전세계에서 다양한 이유로 검열당한 작품들을 사들이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평화의 소녀상을 매입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베넷은 내년 바르셀로나에서 개관을 계획하고 있는 ‘자유미술관’에 평화의 소녀상을 전시한다는 계획도 밝혔다.

그는 앞서 평화의 소녀상 외에도 중국의 유명한 반체제 예술가 아이웨이웨이(艾未未)가 레고 블록으로 만든 작품, 미국의 화가 일마 고어가 그린 도널드 트럼프의 인물화 등을 사들였다. 아이웨이웨이의 작품들은 중국에서 전시가 전면 금지됐으며 일마 고어는 트럼프의 누드 그림으로 소셜미디어에서 화제가 된 뒤 살해 협박에 시달리고 거리에서 트럼프 지지자에게 폭행을 당한 바 있다.

두 사람의 작품은 모두 ‘예술에 대한 검열’에 저항하는 작품들로, 베넷은 자신이 설립하는 미술관에 이 작품들도 함께 전시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스페인 카탈루냐 지방의 분리독립을 추진하다 기소돼 감옥에 간 카탈루냐 정치인들의 초상 사진들도 자유미술관에 전시한다는 계획이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