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날한시 세상 떠난 노부부…오랫동안 중병 시달려

기사와 무관한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중증질환을 앓던 노부부가 한날한시 세상을 떠났다.

광주 동부경찰서는 동구 산수동 한 주택에서 전날 오후 7시10분쯤 A씨(80)와 그의 아내(75)가 숨진 채 발견됐다고 15일 전했다. 이웃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시신 상태와 이웃의 진술 등을 토대로 노부부가 당일 사망한 것으로 추정했다.

사망 현장에는 빈 화학제품 용기가 남겨져 있었고 A씨 신체에서 스스로 상처를 낸 흔적이 여럿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경찰이 현장 감식을 벌이는 과정에서 노부부가 자식 등 가족에게 쓴 편지가 추가로 나왔다.

경찰은 편지 내용, 유가족 진술, 이웃 증언 등을 바탕으로 오랫동안 치료가 쉽지 않은 중병을 앓아온 A씨 부부가 안타까운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외부인 침입 흔적은 없었다고 경찰은 밝혔다.

이에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해 부부의 정확한 사망원인을 파악할 방침이다.

송혜수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