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일본 정부 지도자들 야스쿠니신사 공물 봉납 및 참배 깊은 우려”

아베 신조 총리 공물 보내…우익 성향 의원들, 집단 참배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 연합뉴스

정부는 15일 외교부 대변인 명의의 논평을 내고 일본 정부 및 의회 인사들이 태평양전쟁 A급 전범의 위패가 합사된 야스쿠니신사에 공물을 봉납하고, 참배한 데 대해 우려를 표했다.

정부는 “일본 정부와 의회의 책임있는 지도자들이 일본의 과거 식민침탈과 침략전쟁을 미화하고 전쟁범죄자를 합사한 야스쿠니신사에 또다시 공물료를 봉납하고 참배한 데 대해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대변인 명의의 논평을 통해 밝혔다. 그러면서 “일본의 정치지도자들이 과거사에 대한 겸허한 성찰과 반성을 실제 행동으로 보여줄 것을 촉구하며, 이러한 자세가 바탕이 될 때 한·일 관계가 미래지향적으로 발전하고 나아가 국제사회의 신뢰를 얻을 수 있다는 것을 지적하는 바다”고 강조했다.

15일 '다함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 소속 의원 50명이 야스쿠니신사를 집단 참배하는 모습.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이날 종전일을 맞아 야스쿠니신사에 공물을 보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나다 도모미 자민당 총재 특별보좌관을 통해 야스쿠니신사에 ‘다마구시’(물푸레나무 가지에 흰 종이를 단 것)라는 공물을 보냈다. 아베 총리가 종전일을 맞아 공물을 보낸 것은 2012년 12월 재집권 이후 7년 연속으로 이어지고 있다. 아베 총리는 2013년 12월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한 후 한국과 중국 등 주변국의 거센 비판을 받은 뒤 직접 참배를 하지는 않고 있다.

우익 성향의 일본 의원들은 이날 야스쿠니신사를 집단 참배했다. 여야를 막론한 의원들고 이뤄진 ‘다함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 소속 의원 50명은 이날 야스쿠니신사를 찾았다. 사토 마사히사 일본 외무성 부대신, 기우치 미노루 환경성 부대신 등 정부 각료들도 포함됐다.

또 아베 총리의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하기우다 고이치 자민당 간사장 대행과 차세대 총리 유력 후보로 꼽히는 고이즈미 신지로 자민당 의원도 개별적으로 참배했다. 고이즈미 의원은 고이즈미 준이치로 전 총리 아들로 최근 유명 방송인과 혼전 임신 결혼 발표로 화제를 모았다.

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