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경축사에 나경원 “文정권이 대한민국 흔들어”…보수 야당 혹평



‘아무도 흔들지 못하는 나라’를 강조한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에 보수 야당은 “민망한 자화자찬” “한반도 동화” “장밋빛 환상”이라며 혹평을 쏟아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대통령의 리더십이 돋보이는 힘 있는 경축사”였다고 평가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다짐한다고 말했다. 안타깝게도 이 대한민국을 가장 세차게 흔드는 이들이 바로 문재인 정권”이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노골적인 ‘통미봉남’으로 북한이 대한민국을 무시하고 있을 때 ‘평화경제’를 이야기하는 게 맞느냐”고 반문했다.

또 사노맹 사건으로 한 차례 논란이 일었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을 언급하며 “(사노맹 사건에 대해) 부끄럽지도 자랑스럽지도 않다는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게서 사실상 반성과 전향의 모습은 찾아보기 힘들다”고 지적했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결국 말의 성찬으로 끝난 허무한 광복절 경축사”였다고 했다. 전 대변인은 “경축사를 통해 드러난 문재인 정권의 현실 인식은 막연하고 대책 없는 낙관, 민망한 자화자찬, 북한을 향한 여전한 짝사랑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진실을 외면한 말의 성찬으로는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는 결코 만들 수 없다”고 했다.

바른미래당도 비판에 가세했다. 오신환 바미당 원내대표는 논평에서 야당과의 대화를 강조했다. 오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객관적으로 현실을 인식하고 합리적인 대책을 내놓지 않는 한 장밋빛 환상만 남게 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책임 있는 경제 강국, 동아시아의 평화와 번영을 선도하는 힘 있는 국가를 만들고 싶다면 야당과 자신의 정책을 돌아보고 야당과 대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종철 바미당 대변인은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는 결코 상상력만으로 가능한 동화가 아니다. 대통령은 오늘도 ‘한반도 동화’를 장착하고 있는 것 같다”고 꼬집었다.

정의당은 “국민에게 희망을 주기에 충분한 경축사였다”고 호평했다. 하지만 일본 경제보복과 남북 관계 경색에 대한 해법은 없었다고 평가했다.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경축사에서 제시한 책임 경제 강국, 평화교량 국가, 평화경제의 비전 등 자강의 길을 모색하면서도 동아시아 연대의 시선을 놓치지 않은 힘 있는 경축사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당장 아베 정권의 도발을 어떻게 분쇄할 것인지, 경색된 남북관계는 어떻게 관리할 것인지 산적해 있는 질문에 대한 문제를 풀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민주당은 문 대통령의 경축사가 매우 구체적인 청사진을 그렸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광복절 기념식에 불참한 나 원내대표와 기념식에서 박수를 치지 않은 황교안 대표를 향해서 날을 세웠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한반도 평화와 번영의 미래를 손에 잡힐 듯이 구체적으로 그려낸 경축사였다”며 “통일의 과업을 통시적인 목표로 뚜렷이 제시했고, 일본 경제보복을 극복할 수 있는 역량을 구체적으로 드러냈다”고 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의 극일과 분단 극복의 비전, 한반도와 세계 평화와 공동 번영의 비전을 실천하기 위해 정부와 함께 굳건하게 앞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 대변인은 “나 원내대표는 왜 하필 광복절에 개인 일정을 잡았는지 의문이다. 의도적으로 예를 표하지 않는 제1야당 대표의 무례함과 협량함에도 말문을 잃는다”고 했다. 또 황 대표가 광복절 전날인 14일 대국민담화를 발표한 것에 대해서도 “대통령의 경축사가 나오기도 전에 야당 대표의 메시지를 국민 앞에 고하는 비상식적이고 전례도 없는 무례한 정치적 이벤트”라고 비판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