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엽 “세랄과 결승에서 만나면 재밌을 것”


김대엽이 결승에서 다시 한 번 요나 소탈라(Serral)와 만나면 재밌을 것 같다고 기대했다.

김대엽은 15일 서울 강남구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조성주와의 ‘GSL vs the World’ 16강전에서 3대 0 완승을 거뒀다.

다음은 김대엽과 일문일답이다.

-어려운 상대를 깔끔하게 이겼다.

“3대 0으로 이길 줄 몰랐다. 정말 기분이 좋다. 전체적으로 대진을 보면, 앞선 경기에서 이변이 많이 나왔다. 만약 성주만 이기면 작년처럼 결승을 한 번 더 밟을 수 있다는 대진이겠다는 생각을 했다. 고비를 넘긴 것 같아서 다행이다.”

-‘어셈블리 서머 2019’에서 이기고 돌아왔다. 자신감이 올랐을 것 같은데.

“그 대회에 가서 우승을 했던 게 저한테는 좋은 기세로 돌아온 것 같다. GSL이나 이번 대회에서 반전의 바람이 부는 계기가 된 것 같다.”

-오늘 해설위원으로 참가한 김유진이 경기 내 움직임을 가지고 칭찬을 했는데.

“연습 자체는 평소와 같이 했다. 제가 원래 우주관문 플레이를 많이 안 했다. 이번에도 아예 안하면 상대하는 테란 입장에서 편할 것 같아서, 이번에는 많이 했다. 마지막에 잘 먹혀서 3대 0 스코어가 나올 수 있었던 것 같다.”

-3세트에서 전진 병영을 언제부터 예감했는지.

“처음에 전진 플레이를 했겠구나 생각했다. 넥서스를 지으려고 대기하는데 아래에서 탐사정이 왔다. 그걸 보고 어디 지었는지도 알게 됐다. 이후에 기술실을 달면서 올인을 하는 플레이가 있는데, 그건 배제를 했다. 조금 더 편했던 것 같다.”

-오늘 한국 선수가 둘이 떨어졌다.

“박령우나 어윤수 둘 다 워낙 잘하는 선수다. 더 높은 무대에서 경쟁할 거라 예상했는데, 외국 선수들 실력이 많이 올랐더라. 방심하지 않고 철저히 잘 준비해야 될 것 같다.”

-지난해에도 결승에 올랐으나 ‘세랄’에게 패했다. 이번에도 다시 맞붙으려면 결승까지 가야한다.

“사실 (작년을) 딱히 신경 쓰고 있진 않다. 누가 올라오든 주어진 매 순간에 최선을 다할 뿐이다. 다만 팬들 입장에서는 ‘세랄’ 선수가 올라와서 작년의 복수전을 기대하실 것 같다. ‘세랄’과 다시 붙으면 재밌을 거라 생각한다. 당장은 매 경기 최선을 다할 생각이다.”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얘기를 해 달라.

“오늘 많은 팬분들이 오셔서 열띠게 응원을 해주신 덕분에 열심히 경기를 할 수 있었다.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 그만큼 저도 좋은 경기력, 좋은 성적으로 보답하겠다. 앞으로도 많이 응원해주시면 감사하겠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