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중국 선전의 선전만에 있는 경기장에 중국 병력이 집결해 있다. 연합뉴스

홍콩과 10분 거리인 중국 광동성 선전의 한 스포츠 스타디움에서 15일 수천 명의 중국 병력이 붉은 깃발을 흔들며 퍼레이드를 했다고 AFP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AFP에 따르면 이 스타디움 안에는 장갑차도 있었으며 밖에는 트럭과 병력수송 차량 수십 대가 늘어섰다. 병력 가운데 일부는 위장복에 무장경찰 휘장을 달고 있었다. 무장경찰은 지난해부터 중앙군사위원회의 지휘를 받고 있다.

선전의 선전만(灣)에 있는 이 스타디움은 홍콩에서 7㎞ 떨어져 있다고 AFP는 전했다. 선전만은 다리로 홍콩 북쪽의 신계(新界) 지역과 연결된다.

15일 중국 선전이 선전만 경기장 밖에 주차된 군용차량. 연합뉴스

앞서 중국 관영 언론인 인민일보와 환구시보는 지난 12일 선전에 집결하고 있는 무장경찰의 모습을 담을 동영상을 올렸다.

후시진 환구시보 총편집인은 이 동영상은 홍콩 시위대에 대한 중국의 엄중한 경고라고 강조하고 “시위대가 벼랑 끝에서 물러서지 않고 임계점을 향한다면 국가의 역량은 언제든지 홍콩에 진입해 폭도를 제압할 것”이라며 무력 투입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중국 정부는 시위대의 홍콩 공항 점거 사태 이후 “테러리즘”이라는 표현을 쓰면서 경고 수위를 한층 높이고 있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