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니언이 전한 담원의 피드백 “생각하면서 게임하자”


“너무 막 싸운다, 생각하면서 게임하자는 말이 나왔어요.”

‘캐니언’ 김건부에 따르면 담원 게이밍은 더 스마트한 팀으로 거듭나고자 한다.

담원은 15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19 우리은행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정규 시즌 2라운드 경기에서 SKT를 세트스코어 2대 0으로 이겼다. 가장 먼저 12승 고지(5패 세트득실 +11)를 밟은 담원은 다음 젠지와의 2라운드 경기 결과와 관계없이 포스트 시즌 진출을 확정했다.

경기 후 국민일보와 만난 김건부는 “SKT도 강팀이라 생각해 2대 1 승리나 패배를 예상했다. 2대 0으로 깔끔하게 이기고, 경기력도 좋아진 것 같아 기분이 좋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그는 용 싸움 직전 포커싱으로부터 생존했을 때 1세트 승리를 직감했고, 내셔 남작 싸움에서 카르마를 전장 이탈시켰을 때 2세트도 가져갈 것으로 예측했다고 했다.

담원은 이날 2세트에 이즈리얼, 아트록스, 아지르를 저격 밴하는 작전을 선보였다. 김건부는 “SKT가 잘하는 픽을 자르고 경기에 임하려고 했다”며 “오늘 경기는 서로 할 만했던 밴픽이었다. 그러나 1세트는 우리 밴픽이 더 좋았던 것 같다. 우리가 후반에도 더 유리해 편하게 플레이할 수 있었다”고 복기했다.

담원은 이날 승리로 포스트 시즌 진출을 확정 지었다. 김건부는 “이제 한숨 높고 편하게 임할 수 있을 것 같다”면서 “현실적으로는 2위를 노리려 하지만, 만약 가능하다면 1위까지 노려보고 싶다”고 목표를 밝혔다. 아울러 포스트 시즌에 함께 나설 팀으로는 샌드박스 게이밍, SK텔레콤 T1, 젠지를 예상했다.

담원은 더 똑똑한 팀으로 거듭나려고 한다. 김건부는 “요즘 싸움을 너무 막 한다는 피드백이 나왔다. 싸우지 않아도 될 타이밍에 싸우는 점 등을 고치려고 했다”며 “생각하면서 게임하자는 말이 나왔다. 그리고 그런 점이 오늘 경기에서 많이 보완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제 젠지와의 2라운드 경기만을 남겨놓고 있는 담원이다. 김건부는 “경기 전까지 다양한 챔피언을 활용해보면서 준비하겠다”면서 “절대 방심하지 않고 꾸준히 노력해 경기력을 끌어올리겠다”는 다짐으로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