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군 승리의 역사 ‘봉오동 전투’… 광복절에 300만 돌파


일본군에 대항한 승리의 역사를 다룬 영화 ‘봉오동 전투’가 광복절에 300만 관객을 돌파하는 쾌거를 이뤘다.

15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봉오동 전투’는 개봉 9일 만인 이날 오후 2시35분을 기점으로 누적 관객 수 300만명을 넘어섰다. 1000만 영화인 ‘국제시장’(10일) 보다 하루 빠른 속도다.

유해진 류준열 조우진이 주연한 ‘봉오동 전투’는 1920년 6월, 죽음의 골짜기로 일본 정규군을 유인해 최초의 승리를 이룬 독립군들의 전투를 그린 영화다. 벅찬 감동과 통쾌한 액션, 그리고 배우들의 명연기가 어우러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봉오동 전투’의 주역 배우들은 300만 돌파를 기념해 손글씨 감사 메시지를 공개했다. 유해진은 “많은 사랑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라고, 류준열은 “300만!”이라고, 조우진은 “삼백만! 함께 해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적었다.

최유화는 “300만 감동입니다”, 성유빈은 “300만! 감사합니다! 이대로 1000만 가즈아~”라고 인사했다. 끝으로 이재인은 “300만 관객 여러분 감사합니다”라며 진심어린 마음을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