끼어들기 항의하자 아내·자녀 보는데 무차별 폭행

‘제주 카니발 사건’ 가해자 처벌 목소리

지난달 4일 제주시 조천읍한 도로 위에서 카니발 차량 운전자 A(32)씨가 끼어들기 운전에 항의한 아반떼 운전자에게 주먹을 휘두르고 있다. 유튜브 영상 캡처

제주에서 위험한 끼어들기에 항의하는 운전자를 부인과 자녀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폭행한 카니발 차량 운전자 영상이 공개돼 시민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15일 제주지방경찰청 ‘열린소통 칭찬합시다’ 게시판에는 지난달 제주도의 한 도로 위에서 발생한 폭행사건 영상 속 가해자에 대한 엄벌을 촉구하는 게시글이 쇄도하고 있다.

이 사건은 한문철 변호사가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칼치기 항의하는 아빠 아이들 앞에서 폭행’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하면서 알려지기 시작했다. ‘칼치기’는 매우 위험한 끼어들기 운전을 말한다.

영상에는 지난달 4일 오전 10시40분쯤 제주시 조천읍 인근 도로에서 카니발 운전자가 차에서 내려 아반떼 운전자를 폭행하는 모습이 담겨있다. 이 영상은 두 차량을 뒤따라 오던 다른 운전자가 촬영해 유튜브 등을 통해 공개한 것이다.

영상을 보면 카니발 운전자는 아반테 차량 운전자가 자신의 칼치기 운전에 대해 항의하자 차 문을 열고 나와 도로 위에서 물병을 던지고 주먹을 휘둘렀다. 폭행 당시 아반떼 차량에는 피해자의 아내와 자녀 2명이 타고 있었다. 카니발 운전자는 폭행 장면을 찍고 있던 피해자 아내의 휴대전화도 빼앗아 던져버렸다. 당시의 충격으로 피해자 아내는 정신과 치료를, 자녀들은 당시 심리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시민들은 제주지방경찰청 게시판에 올린 글에서 “폭행 당한 운전자의 아내와 어린 자녀들이 입은 충격과 피해가 걱정된다”며 분노했다. 또 강력한 처벌을 요청했다.

사건을 담당한 제주 동부경찰서는 카니발 운전자 A(32)씨를 폭행과 재물손괴 혐의로 입건해 조사를 진행 중이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