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와이번스 선발투수 헨리 소사 자료사진. SK 와이번스 제공

프로야구 선두 SK 와이번스가 KIA 타이거즈에 진땀승을 거뒀다.

SK는 15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원정경기에서 9회말 KIA의 추격을 뿌리치고 7대 6으로 승리했다. 2연승을 질주해 굳건한 리그 1위를 유지했다. 선발투수 헨리 소사는 6⅔이닝 5볼넷 4실점(3자책점)을 기록했지만 타선의 도움을 받아 7연승에 성공했다.

포스트시즌 진출을 위해 갈 길이 바쁜 7위 KIA는 이날 우천 취소돼 홈경기를 치르지 못한 6위 kt 위즈와 간격을 좁히지 못했다. KIA 선발 임기영은 4이닝 6피안타 4볼넷 5실점으로 패전했다.

KIA는 4-7로 뒤쳐진 9회말 2사에서 프레스턴 터커의 중전 적시타, 이어진 만루에서 안치홍의 내야안타로 1점 차이까지 추격했다. 하지만 후속타자 이창진의 타구가 SK 좌익수 노수광의 정면으로 향하면서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리지 못하고 분루를 삼켰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