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 히어로즈 포수 이지영 자료사진. 뉴시스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가 대타 이지영의 결승타로 NC 다이노스에 역전승했다.

키움은 1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홈경기에서 NC를 4대 3으로 제압했다. 키움은 2연승을 질주했고, NC는 2연패를 당했다.

키움은 1회초 3점을 내주고 주도권을 빼앗긴 채 출발했다. 3회말 1점, 6회말 2점을 만회해 가까스로 승부를 되돌렸다. 승부는 3-3으로 맞선 8회말 1사 1·3루에서 갈렸다.

키움은 이때 8번 타자 장영석을 이지영으로 교체했다. 이지영은 1루 주자 임병욱과 3루 주자 서건창을 노린 NC 불펜 배재환의 견제구와 자신의 연이은 파울 타구에도 집중력을 잃지 않았다.

이지영은 배재환의 6번째 공을 타격했다. 타구는 왼쪽으로 날아가 좌익수 희생플라이가 됐지만, 3루 주자 서건창을 홈으로 불러들이기에 부족함이 없었다. 키움의 결승타.

키움 마무리투수 오주원은 9회초 2사 3루에서 NC 2번 타자 이명기를 낫아웃 삼진으로 잡고 승부를 끝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