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자이언츠 포수 나종덕(오른쪽)이 15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한화 이글스와 홈경기를 마치고 방송사와 인터뷰를 갖고 있다. 연합뉴스

프로야구 9위 롯데 자이언츠가 꼴찌 한화 이글스를 2.5경기 차이로 밀어냈다.

롯데는 15일 부산 사직구장으로 한화를 불러 가진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홈경기에서 홈런 3방과 선발 전원 안타를 앞세워 11대 5로 승리했다. 한 번 승리할 때마다 승차를 1경기 차이로 벌릴 수 있는 ‘탈꼴찌 더비’에서 롯데는 한화를 1.5경기에서 2.5경기 차이로 간격을 벌렸다.

롯데 선발 박세웅이 4이닝 4실점, 한화 선발 장민재가 3⅔이닝 7실점으로 두 팀 마운드는 모두 부진했다. 하지만 타선의 힘에서 롯데가 앞섰다. 롯데는 장단 16안타를 몰아쳤다. 민병헌의 2회 투런, 이대호의 4회 솔로, 나종덕의 5회 쓰리런 홈런으로 맹타를 휘둘렀다.

롯데의 두 번째 투수 김건국은 5회초 구원 등판해 1⅔이닝을 1실점으로 막고 승리를 챙겼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