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3대 화장품 회사 중 하나였던 참존의 김광석(80·사진) 회장이 400억원대 배임·횡령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15일 MBC 보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조사1부(박진원 부장검사)는 김 회장이 회삿돈으로 자신이 다니는 강남 소망교회에 19년에 걸쳐 37억원을 헌금한 의혹 등을 조사 중이다.

김 회장은 아들이 대표로 있던 수입차 딜러사 ‘참존 모터스’와 ‘참존 임포트’ 등에 회삿돈 420억원을 불법 대출해주고, 회사에 출근하지 않은 배우자에게 20여년간 월급 등 명목으로 22억원을 지급한 의혹도 받고 있다.

김 회장은 이 같은 내용으로 지난 5월 고소당했다. 고소장에는 김 회장이 해외여행 등 개인 비용 10억원 이상을 법인카드로 처리했다는 내용도 담겼다.

검찰은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김 회장을 소환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참존은 약사 출신인 김 회장이 지난 1984년 설립한 회사로 1990년대 호황을 누렸지만 2000년대 들어 브랜드숍 등에 밀리며 침체기를 맞았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