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롤챔스] 샌드박스, KT에 진땀승… PS 진출 확정


샌드박스 게이밍도 포스트 시즌 진출을 확정 지었다.

샌드박스는 15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19 우리은행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정규 시즌 2라운드 경기에서 KT 롤스터에 세트스코어 2대 1 승리를 거뒀다. 담원 게이밍에 이어 두 번째로 시즌 12승째(5패 세트득실 +10)를 누적한 샌드박스는 잔여 경기 결과와 관계없이 포스트 시즌 참여를 확정했다.

샌드박스가 내셔 남작 둥지 앞에서 더 냉정했다. KT도 노련한 운영으로 야금야금 이득을 챙겼지만, 샌드박스의 화끈함이 더 큰 리턴을 가져왔다. 샌드박스는 18분경 바텀 전투에서 에이스를 띄웠다. 이어서 28분에는 내셔 남작 버프와 4킬을 챙겼다. 이때를 기점으로 크게 앞서나간 샌드박스는 35분, 두 번째 버프와 함께 에이스를 띄웠다. 곧 1세트가 마무리됐다.

KT가 곧바로 따라붙었다. ‘스코어’ 고동빈(그라가스)이 귀신 같은 버프 스틸로 팀에 승리를 안겼다. 고동빈은 13분경 대지 드래곤을, 25분경 내셔 남작 버프를 빼앗았다. 기세가 오른 KT는 곧 이어지는 전투에서도 대량의 킬을 따냈다. 경기를 리드하기 시작한 KT는 28분 마지막 전투에서 여유 있게 5킬을 가져갔고, 곧 상대 넥서스를 부쉈다.

샌드박스가 수성장군 ‘비디디’ 곽보성(제라스)이 지키는 성벽을 53분 만에 허물면서 귀중한 승점을 챙겼다. 샌드박스가 시종일관 경기를 끌고 갔다. 그러나 이들은 곽보성의 포킹을 뚫는 데 애를 먹었다. 결국 두 번의 장로 드래곤을 사냥한 후에야 에이스를 띄울 수 있었다. ‘고스트’ 장용준(드레이븐)이 빈집과 다름없었던 KT 넥서스를 53분 만에 헐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