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해인이 처음으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인터넷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정해인’이 오르내리고 있다.

15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4’에서는 김고은 정해인, 김국희, 정유진이 출연해 매력을 뽐냈다. 정해인은 토크쇼에 처음 출연한 만큼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함께 출연한 김고은은 “해인씨가 진지하고 말 주변도 없고 수줍어하는데 반전이 상남자 기질이 있다”며 “‘어 이런 면이?’라는 게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정해인은 “내가 애교가 없고 동생이 있고 첫째라 그런 것 같다”고 답했다.

김고은은 ‘구체적인 예를 들어달라’는 MC들의 요구에 “술 한 잔도 못 마실 것처럼 생겼는데 술이 세다”며 “많이 먹은 것 같은데 멀쩡했다”고 말했다. 정해인은 “맥주를 좋아하긴 하지만 잘 못 마신다”며 부인했다.





정해인은 ‘얼마를 마셨길래 세다고 하느냐’는 MC들의 질문에 “소주 한 병 반 정도였다”며 “그때 자리가 스태프들도 있고 일의 연장선이라고 느껴 흐트러지면 안 될 것 같았다”고 답했다. 이날 정해인은 故 김광석의 노래 ‘잊어야 한다는 마음으로’를 열창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