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트위터에 만나고 싶다는 글을 올렸더니 김 위원장으로부터 10분 만에 전화가 걸려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6월 30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판문점 회동 뒷이야기를 공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각으로 15일 뉴햄프셔 지역 라디오 방송인 WEIR 인터뷰에서 트위터의 유용성을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다. “내가 한국으로 날아갔을 때 나는 ‘북한 바로 옆인 한국에 간다. 바로 근처에 접경(휴전선)이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한 트럼프 대통령은 “어떻게 하면 김정은에게 연락이 닿을지 아무도 몰랐다”고 회상했다.

“‘나는 한국으로 간다. 당신이 잠시 나를 만나기를 원한다면 만나자’는 트윗을 올렸다”고 한 트럼프 대통령은 “그는 10분 만에 전화를 했다. 그건 가장 말도 안 되는 일이었다. 믿기 어려운 일이었다. 그리고 우리는 좋은 만남을 가졌다. 그건 나에게 의사소통을 하는 엄청난 방식”이라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북·미 정상 간 ‘핫라인 소통’이 이뤄지고 있음을 시사하는 대목이다. 다만 김 위원장으로부터 ‘핫라인’으로 직접 전화를 받은 건지, 아니면 북측으로부터 연락이 온 것인지는 확실치 않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지난해 6월 제1차 정상회담 당시 서로 직통 전화번호를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후 이들이 실제로 핫라인 소통을 해왔는지에 대해서는 공식적으로 확인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시각으로 지난 6월 29일 주요 20개국(G20)정상회의 참석차 일본 오사카에 머물던 중 한국으로 떠나기에 앞서 오전 일찍 트윗을 통해 김 위원장에게 ‘깜짝회동’을 제안했다.

북측이 이에 화답하면서 북·미 정상회동이 극적으로 성사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손을 잡고 잠시 휴전선을 넘어 북한 땅을 밟고 돌아와 역사상 처음으로 북한을 방문한 미국 대통령이라는 타이틀을 획득하기도 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