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캡처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광복절을 맞아 해외 독립운동 유적지 안내서 기증 프로젝트를 후원하는 배우 송혜교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두 사람은 8년 전부터 전 세계 널리 퍼져있는 독립운동 유적지에 한국어 안내서를 기증해왔다.

서 교수는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난 8년 전부터 늘 광복절 때마다 진행해온 일이 하나 있다”며 “송혜교씨와 함께 전 세계 독립운동 유적지에 한국어 안내서를 기증하는 일”이라고 소개했다.

“올해는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이고 광복을 맞이했던 중국 중경임시정부청사에 한국어 및 중국어로 제작된 안내서 1만부를 기증하게 됐다”고 한 서 교수는 “특히 이곳을 방문하기 전 미리 다운로드 받아 확인할 수 있도록 올해 초 오픈한 ‘한국의 역사(www.historyofkorea.co.kr)’ 홈페이지에도 함께 공개해 놨다”고 전했다.

서 교수는 이어 “벌써 혜교씨와 함께 17번째 안내서를 발간하게 됐다”며 “한류스타로서 국가에 어떻게 기여할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좋은 선례를 만들어 주고 있는 분”이라고 평가했다.

서 교수는 “해외에 남아있는 독립운동 유적지 보존 상황이 썩 좋은 편은 아니지만 유적지를 자주 방문하는 것만이 타국에 남은 유적지를 지켜나갈 수 있는 최고의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서 교수는 말미에 “혜교씨! 조만간 소주나 한잔합시다”라고 제안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