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갈등과 홍콩 시위 사태 등으로 중국에 애국주의 열풍이 불고 있다.

16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미국 고급 편집숍인 모다오페란디가 판매하던 중국 오성홍기를 새겨넣은 에르메스 버킨백이 매진됐다.

‘오성홍기 버킨백’은 빨간색 악어가죽에 중국 국기와 동일하게 5개의 별을 노란색으로 새겼다. 큰 별을 중심으로 우측에 4개의 작은 별을 배치했다.

모다오페란디를 통해 판매되는 이 가방의 가격은 12만5000달러(1억5000만원 상당)로 매우 고가지만 매진됐다.

SCMP는 이 가방이 최근 탈세 문제로 고초를 겪은 중국 인기 배우 판빙빙(范氷氷) 등 애국주의를 내세우고 싶은 중국 연예인과 같은 유명인사들에 적합하다고 평했다. 이 가방은 에르메스에서 공식 발매하는 디자인이 아니라 모다오페란디가 리폼해 판매한 제품일 가능성이 있다고 SCMP는 덧붙였다.

중국에서는 애국주의 열풍이 불면서 홍콩과 대만 등을 중국과 별개의 국가로 표시했다는 이유로 베르사체, 지방시, 코치, 스와로브스키, 삼성 등 외국 기업들이 뭇매를 맞고 있다. 배우 양미, 장수잉, 슈퍼모델 류원, 엑소 중국인 멤버 레이 등이 해당 브랜드의 광고모델 계약을 줄줄이 파기하고 있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