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학숙제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 여성에 대한 연구를 진행한 중학교 1학년생 2명이 “위안부와 관련해 해결해야 할 문제가 많다”고 지적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위안부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자신을 중학교 1학년 학생 두명이라고 밝힌 청원인들은 “이번 방학연구과제로 ‘청소년과 외국인의 위안부 피해 인식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다가 해결해야 할 문제가 있는 것 같아 이 글을 쓰게 됐다”고 적었다.

이들의 요구조건은 총 3가지로 요약된다. ▲교과서 내용을 바꿀 것 ▲‘위안부’ 문제를 전 세계로 알릴 것 ▲ 정부가 해결에 보다 적극적으로 나설 것 등이다.

교과서 내용 수정과 관련한 청원 내용을 살펴보면 “교과서를 딱 펼치면 위안부 관련된 부분은 매우 적다. 이렇게 적은 분량만 실리는 것은 잘못이다. 우리나라의 역사를 지금 가장 잘 배워야 할 학생들이다. 우리가 잘 알아야 이 문제가 길게 지속됐을 때 (우리가 어른이 돼서) 알맞은 근거로 이유를 댈 수 있고 사과를 받을 수 있다”며 “우리가 제대로 알지 못한다면 시간이 지날 수록 아픈 역사는 점점 잊혀지지 않을까. 위안부 문제는 우리가 꼭 기억해야 할 역사중 하나”라고 적었다.


이어 외국인이 ‘위안부’에 대해 제대로 알지 못한다는 점을 꼬집었다. 자신들의 연구를 토대로 전 세계적으로 이 문제를 공론화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청원 내용에 따르면 “외국인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해보고 위안부 문제에 대해 전세계적으로 알려야 한다고 생각한다. 우리나라만 알고 있는 역사라면 일본에게 사과를 받는 등 위안부 문제를 종결시키기 어려울 것이다. 전 세계인의 압박이 있다면 일본이 문제를 인정하기 쉬워질 것”이라고 썼다.

그러면서 “문제는 지금 위안부 문제에 대해서 크게 오해를 하고 있는 사람이 많다는 점”이라며 “위안부의 영어 표현인 ‘comfort women’ 과 ‘military sexual slavery’ 라는 키워드를 검색해 외국인의 의견을 읽어봤다. ‘한국은 이미 배상을 받았는데 더 원하느냐’ 식의 의견을 확인했다. 자세히 모른다면 그렇게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문제의 협약은 피해 할머니들이 모른 상태에서 맺은 것이기 때문에 철회할 권리가 국제법 상으로도 존재한다. 외국인은 그것에 대해 자세히 모른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본이 사과하고 배상까지 했는데 우리나라가 더 바라고 있다는 시선을 돌려 놓아야한다. 제대로 된 설명이 필요하다”라며 “끔찍한 역사이지만 모든 사람이 알고 있지는 않다. 위안부를 알려야 한다”고 적었다.


정부에게 당부의 말도 남겼다. 청원인들은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려는 노력을 적극적으로 해달라. 이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는 스무 분 밖에 남지 않았다. 이분들이 원하는 건 돈이 아닌 진정한 사과다. 시민들은 수요집회를 통해 매주 의견을 내고 있다. 정부도 적극적으로 일본의 진정한 사과를 받아야만 한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돈으로 이러한 역사를 덮는 것은 잘못된 행동 아닌가. 이 문제에 대해 일본이 인정 하게 만드는 것이 돌아가신 할머니들, 생존해 전세계로 연설하러 다니며 싸우는 할머니들, 끝내 고국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일본에서 돌아가신 할머니들과 위안부 문제가 해결되기를 바라는 국민에 대한 도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