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전 대표

경찰이 17일 YG 사옥에 대한 압수수색을 5시간 만에 마무리했다. 경찰은 양현석(50)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의 상습 도박 자금의 출처를 파악하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9시부터 오후 2시까지 5시간 동안 서울 마포구에 있는 YG 사옥을 압수수색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회계 장부 등을 확보했다. 수사관 17명이 투입됐다고 한다. 경찰은 양 전 대표와 그룹 빅뱅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의 상습 도박 혐의를 뒷받침할 단서를 찾기 위해 전격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특히 도박에 사용됐을 것으로 의심받는 자금의 출처 등을 확인하려 했다.

경찰은 양 전 대표 사무실을 포함해 YG 사옥 내 여러 사무 공간을 대상으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다만 양 전 대표의 주거지는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구체적인 압수물을 확인해줄 수 없지만, 할 수 있는 내용에 대해서는 모두 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압수물 분석 작업을 마치는 대로 양 전 대표와 승리의 소환조사 시기를 정할 방침이다.

양 전 대표와 승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 있는 호텔 카지노를 드나들며 상습도박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들이 내건 판돈만도 수십 억원에 달한다는 얘기도 나왔다. 양 전 대표 등은 현지에서 달러를 빌린 뒤 한국에서 원화를 갚는 방식의 ‘환치기’ 수법으로 도박 자금을 마련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경찰 역시 양 전 대표와 승리가 해외에서 원정 도박을 했다는 첩보를 입수해 내사를 진행해왔다. 경찰은 이달 중순쯤 양 전 대표와 승리를 상습도박 혐의로 입건했다. 환치기 의혹과 관련, 양 전 대표와 승리 모두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로 추가 입건됐다고 경찰은 전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 관계자들이 17일 오전 서울 마포구 YG엔터테인먼트에 대한 압수수색을 위해 사옥으로 들어서고 있다. 경찰은 양현석(50)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의 상습 도박 혐의를 수사하고 있다. 2019.8.17 jeong@yna.co.kr/2019-08-17 11:30:56/

경찰은 양 전 대표 등이 회삿돈을 도박자금으로 빼돌렸을 가능성도 있다고 본다.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를 면밀히 분석하면서 횡령 정황이 있는지도 살필 것으로 보인다.

양 전 대표는 현재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도 입건된 상태다. 2014년 서울의 한 고급식당에서 외국인 재력가를 접대하면서 유흥업소 여성들을 동원해 성접대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