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1 방송화면 캡처

유명 피부과 의사 함익병이 넉넉지 못했던 유년을 회상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KBS 1TV 시사교양 프로그램 ‘TV는 사랑을 싣고’에는 함익병이 출연해 어머니와 함께 어린시절 살던 경남 창원진해구의 한 마을을 찾아갔다. 함익병은 어린 시절 살았던 집과 다녔던 학교를 돌아보며 학창시절 경제적으로 어려웠던 자신을 차별 없이 대해준 송진학 선생님을 만났다.

이날 방송에서 함익병은 “당시 교사 월급이 많지 않았다. 딱 4인 가족이 입에 풀칠할 정도였다”며 “그런데 아버지는 자신의 여섯 형제까지 책임졌다. 그래서 항상 집에 돈이 부족했다”고 가난했던 어린 시절을 회상했다.

이에 그의 어머니는 “당시 셋방에서 살았다. 집이 가난하니까 나는 달걀을 삶고 있는데 닭을 훔쳐 간 줄 알고 경찰이 와서 순찰하고 가더라”며 억울했던 과거를 토로했다.

함익병은 또 “하루에 연탄도 딱 세 장만 썼다”며 “탄약통에 뜨거운 물을 넣고 온 가족이 둘러앉아 온기를 나눠 가졌다”고 덧붙였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