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게티이미지

수영 강습으로 알게 된 여성에게 진지하게 사귀고 싶다며 환심을 산 뒤 7900여만원을 뜯어낸 유부남 수영강사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부산지법(형사4단독 부동식 부장판사)은 사기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징역 10개월을 선고했다고 18일 밝혔다.

수영강사인 A씨는 2017년 수영 강습 모임에서 B씨를 알게 됐다. A씨는 자신에게 호감을 보이는 B씨에게 “부부 사이가 좋지 않아 이혼하고 싶지만 아내 반대로 혼인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며 진지하게 사귀고 싶다는 의사를 나타냈다.

아내와의 불화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것처럼 B씨를 속인 A씨는 B씨로부터 건네받은 신용카드로 109차례에 걸쳐 1356만여원 상당을 결제했다. A씨는 또 “사고 싶은 차가 있는데 1000만원이 없어 못 사는 내가 비참하다”고 B씨로부터 차량구입비로 1000만원을 받은 것을 시작으로 자동차 보험료, 차량 부품비, 신발 구매비 등 명목으로 41차례에 걸쳐 6628만여원을 송금 받았다. 이렇게 A씨가 넉 달간 B씨에게 받은 돈과 신용카드 결제액은 모두 7984만여원에 달했다.

A씨는 B씨 신용카드로 자신의 아내와 외식을 하면서도 B씨에게는 지인이나 회사 동료와 회식하는 것처럼 둘러댔고 부부관계가 파탄 난 것처럼 행세를 했다. 하지만 이러한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된 B씨는 A씨를 고소했다.

재판부는 “피고인 범행으로 피해자가 재산상 손해를 입고 정신적으로 큰 고통을 당하고 있다”며 “피고인은 피해 금액 중 3000만원만 갚았고 피해자가 엄벌을 탄원해 무거운 처벌이 불가피하다”고 판결했다.

김태희 선임기자 th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