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등반 사고 현장 위치 및 구조 활동. 전북도 소방본부 제공


지리산을 오르던 60대가 선글라스를 주워주려다 계곡 아래로 추락해 숨졌다.

전북도 소방본부는 18일 오전 11시쯤 A씨(65)가 전북 남원시 지리산에서 산행하다 60m 아래 구룡폭포 계곡으로 떨어졌다고 밝혔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조대는 구룡폭포 부근에서 A씨를 발견해 인근 남원의료원으로 후송했으나 그는 끝내 숨졌다.

A씨는 전남지역의 한 산악회 회원 40여명과 등산하던 중 등산로 난간 밖에 누군가의 선글라스가 떨어져 있자 이를 주워주려고 난간 밖으로 나갔다. 그러다 계곡 경사가 80∼90도로 가팔라 추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북도 소방본부는 산악회원들을 대상으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