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남구 태화강에 수소연료전지 유람선 띄우자

울산 남구가 태화강에 수소연료전지 유람선 사업을 추진중이다.

울산 남구는 태화강에서 장생포까지 운항하는 수소연료전지 유람선 도입을 내부적으로 검토중이라고 19일 밝혔다.

남구는 이 사업을 실행시키기 위해 조만간 울산시,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등과 함께 협의에 들어간다.

김진규 울산 남구청장은 지난 6일 온라인 SNS를 통해 울산시에 태화강에 환경과 수심을 극복하는 수소유람선 운항을 제안한 바 있다. 수소경제도시와 생태환경도시로서 위상을 공고히 하는 차원에서 수소유람선 혹은 수소보트·수소제트스키 등 수소동력선 도입이 꼭 필요 하다는 것이다.

김 구청장은 “태화강 국가정원의 현 상태는 2시간이상 체류를 확보하기 어렵다”며 “태화강 전망대나 동굴피아까지 수소동력선으로 접근성 확보를 하게 되면 체류형 관광으로 이끌수 있다”고 말했다.

남구는 독일 함부르크시에서 운행하는 수소유람선 처럼 청정 수소를 이용하는 워터제트 방식의 유람선으로 태화교~학성교~명촌교~울산대교~장생포 앞바다까지 돌아오는 코스를 검토 중이다.

그러나 울산시는 사업이 실행되기 까지 검토해야 될 내용이 많을 것 이라고 지적했다.

시 관계자는 “시는 태화강 관광 활성화를 위해 유람선 사업을 검토 했지만 태화강의 얕은 수심과 수상안전 확보, 환경문제 등으로 검토단계에서 보류되어 있다”면서 “낮은 수심으로 준설이 필요하고, 유람선에 장착할 수소엔진 개발이 가능한지도 미지수”라고 말했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