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수 할머니, ‘반일 종족주의’ 이영훈에 “조상 팔아먹어” 일침

이용수 할머니. 뉴시스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의 저서 ‘반일 종족주의’에 대해 강한 분노를 표출했다. 이 전 교수는 이 책에서 ‘일제 식민지배 기간 위안부는 성노예가 아닌 자발적으로 돈을 벌러 간 사람들이다’라고 주장했다.

이 할머니는 19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이영훈 전 교수를 향해 “친일파가 아직 정신을 못 차리고 친일파 행동을 하고 있다”며 “조상을 팔아먹고 있다. 만천하에 무릎 꿇고 사죄하라”고 경고했다.

이어 ‘위안부 문제는 조작됐다’고 주장하는 ‘반일 종족주의’ 저자들에게 자신이 산증인이라며 “무릎 꿇고 사죄하지 않으면 그냥 두지 않을 것”이라고 사과를 촉구했다.

또 “네가 교수면서 공부를 가르친 학생들이 참 불쌍하다. 지금 하늘나라에 있는 할머니들도 다 너를 인간이라고 보지 않고 미친 인간이라고 본다”며 “지금이라도 책 전부 환수하고 거둬들여라”고 울분을 토했다.

이 전 교수는 지난달 10일 출간한 ‘반일 종족주의’를 통해 한국의 경제성장 원동력은 일제강점기에서 비롯됐고 위안부 문제도 조작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은 지난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해당 책을 비판하면서 “이들이 이런 구역질 나는 책을 낼 자유가 있다면, 시민은 이들을 ‘친일파’라고 부를 자유가 있다”고 쓴 바 있다.

김다영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