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5만원 위조지폐 20대 용의자 2명 검거


울산 남부경찰서는 18일 오후 11시 30분쯤 남구 달동 노상에서 위조지폐를 사용한 혐의로 지목된 A씨 등 2명을 검거했다고 19일 밝혔다.

경찰은 불심검문에서 A씨 등이 최근 발생한 위조지폐 사건의 용의자들과 인상착의가 비슷하다고 판단하고 이들을 검거했다.

경찰은 “A씨 등 2명은 10에서 20대”라며 “다만 자세한 인적사항과 범행 경위, 수법 등은 알려줄 수 없다”고 말했다.

울산에서는 17일 남구 무거동 한 마사지숍과 중구 한 철물점에서 동일 인물로 추정되는 남성 2명이 5만원권 위조지폐를 내고 거스름돈을 받아 갔다는 신고가 잇따라 경찰에 접수됐다.

앞서 이달 1일에도 남구 한 모텔에서 위조지폐를 발견했다는 신고가 경찰에 들어오기도 했다.

경찰은 CCTV 등을 통해 용의자를 특정해 수사를 벌여 왔다.

경찰은 A씨 등을 상대로 여죄 등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