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애플, 관세 때문에 삼성과 경쟁 어렵다” 美기업 피해 이례적 인정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對)중국 관세 때문에 자국기업 애플이 삼성전자와의 경쟁에서 불리한 위치에 놓일 수 있겠다는 취지의 언급을 했다. 미·중 무역전쟁 발발 이후 미국 기업이 입은 경제적 피해는 의도적으로 무시해온 트럼프 대통령이 이런 발언을 한 것은 상당히 이례적이다. 중국산 애플 제품에 대한 관세 부과가 임박한 상황에서 우회로가 마련될지 주목된다. 삼성을 포함한 타국 기업에 대미 수출 문턱을 높일 가능성도 거론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지난 주말에 있었던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와의 만찬 회동을 언급하며 “아주 좋은 만남이었다. 쿡을 아주 존경한다”며 “쿡이 관세에 대해 언급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삼성은 애플의 최대 경쟁사이면서도 한국에 기반을 두고 있어 대미 수출 때 관세를 내지 않는다고 쿡이 말해줬다”며 “관세를 물어야 하는 애플로서는 관세 부담이 없는 훌륭한 기업과 경쟁하는 건 힘든 일일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3000억 달러 규모 중국산 제품에 10%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관세 부과 대상에는 애플의 주력 상품인 휴대전화와 노트북, 컴퓨터 모니터 등이 대거 포함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초 관세 부과 시점을 9월 1일로 잡았다가 크리스마스 시즌 소비 위축을 우려해 일부 품목에 한해 12월 15일로 유예했다. 하지만 에어팟과 애플워치는 여전히 9월 관세 대상이고 아이폰도 12월 15일 이후에는 관세를 물게 된다.

애플은 제품 대부분을 중국 공장에서 생산하고 있다. 반면 삼성은 한국과 베트남, 인도 등 각지에 생산기지를 두고 있다. 중국에도 삼성 공장이 있지만 중국 내수용 제품을 주로 생산한다. 때문에 관세 부담을 오롯이 떠안아야 하는 애플과 달리, 삼성이 입는 피해는 비교적 적다. 미국 산업 부흥을 명분으로 삼은 대중 관세 부과가 도리어 미국 기업인 애플의 가격경쟁력을 떨어트리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중 무역전쟁 개시 이후 미국 기업도 피해를 볼 것이라는 업계 우려를 묵살해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말 중국산 컴퓨터 부품에 적용되는 관세를 면제해달라는 애플 측 요청을 공개적으로 거부한 바 있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맥 프로 부품을 중국에서 생산하는 이상 애플에 관세를 면제하거나 경감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부품을) 미국에서 만들면 관세를 내지 않아도 된다”고 밝혔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내가 보기에 쿡 CEO가 꽤 설득력 있는 주장을 펼쳤다. 그래서 거기에 대해 생각하고 있다”며 결이 다른 언급을 내놨다. 이에 따라 휴대전화 등 애플의 주력 상품에 한해 관세를 면제하는 방안이 검토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삼성 등 경쟁사의 제품에 패널티를 부과할 가능성도 거론된다.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해 자국 산업 보호를 명분으로 한국산 세탁기에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조치)를 발동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삼성을 공개적으로 거론한 것도 꽤 드문 일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7년 삼성의 대미 투자 관련 보도를 트위터에 인용하며 “고맙다”고 밝힌 바 있다. 대선 후보 시절이던 2016년에는 애플이 테러 수사에 협조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삼성 휴대전화만 쓰겠다”는 깜짝 트윗을 내놓기도 했다.

조성은 기자 jse13080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