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알뜰교통카드 이용자 월평균 교통비 1만741원 아꼈다…2030 여성에 ‘인기’

지난달 광역알뜰교통카드 사용실적 분석 결과


광역알뜰교통카드(알뜰카드) 이용자들이 지난달에 평균 3883원을 할인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마일리지 적립비(6858원)까지 더하면 월평균 1만741원의 교통비를 아낀 셈이다. 알뜰교통카드 전체 이용자 중 81%는 20~30대였다. 또 전체 이용자의 83%는 여성이었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는 지난 6월 시범사업을 시작한 알뜰카드 이용자의 지난달 이용실적을 분석한 결과, 월 평균 38회 대중교통을 이용했다고 19일 밝혔다. 평균 5만8349원을 지불해 적립과 할인 등 총 1만741원의 혜택을 받았다. 알뜰카드로 교통비의 18.4%를 절약한 것이다. 시범사업 시행지역인 11개 도시 및 수도권(경기도)에서 지난달 1~31일 알뜰카드를 이용한 2062명의 이용실적을 분석했다.

알뜰카드는 출·퇴근 거리가 긴 대중교통 이용자에게 마일리지 적립·요금 할인 등으로 교통비를 최대 30%까지 할인해주는 제도다. 대광위는 올해 12월까지 시범사업을 진행하고 내년에 본격적인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이다.

출·퇴근 시 매일 알뜰카드를 이용(월 44회)하면 교통비 절감 효과는 더 컸다. 월평균 5만7861원을 지출하는데 이 가운데 23%(1만3029원)를 마일리지로 적립(9168원)하거나 할인(3861원)받았다.
지난달 알뜰교통카드 이용자 직업별 분류.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이용자 특성을 분석한 결과 전체 5명중 4명이 20~30대 직장인이면서 여성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20대가 전체 중 52%, 30대는 29%였다. 직업별로는 직장인이 78%, 학생이 10%를 차지했다. 20대 사회 초년생들이 출·퇴근 교통비를 아끼기 위해 주로 알뜰카드를 사용했던 것이다. 전체 이용자 중 83%가 여성이었다.

대광위 관계자는 “월평균 적립한 마일리지도 여성(6906원)이 남성(6623원)보다 높았다. 여성이 알뜰카드를 상대적으로 더 효율적으로 사용했다”고 설명했다.

국토부는 알뜰카드 체험단 규모를 당초 약 3만명에서 4만명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지자체와 주민들의 추가 모집 요구가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광역알뜰교통카드는 홈페이지에서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월 44회 이용할 수 있는 정기권으로 구입하면 교통비의 10%까지 할인받을 수 있다. 대중교통을 이용하기 위해 걷거나 자전거로 이동한 거리만큼 애플리케이션(앱)으로 마일리지를 적립하면 20% 추가 할인이 이뤄진다.

세종=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