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평화 경제는 우리 미래의 핵심적 기회” 다시 강조

“상대방 입장 역지사지” 강조…北 “삶은 소 대가리” 비난 등에 대한 자제 요청으로 해석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평화경제는 우리 미래의 핵심적 도전이자 기회”라며 “70년 넘는 대결과 불신의 역사를 청산하고 한반도의 운명을 바꾸는 일”이라고 말했다. 북한이 문 대통령을 겨냥해 “삶은 소 대가리”등의 막말과 비난을 쏟아놓고 있는 상황에서도 평화 경제를 재차 강조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광복절 경축사에 언급한 평화경제를 재차 강조하면서 “지구상 마지막 남은 냉전체제를 해체하고 평화와 번영의 새 질서를 만드는 세계사의 과업이자 한반도의 사활이 걸린 과정”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평화경제와 관련해 “남북 간의 의지뿐만 아니라 국제적인 협력이 더해져야 하기 때문에 대단히 어려운 일”이라면서도 “그러나 우리가 평화롭고 강한 나라가 되려면 결코 포기할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남북미 간의 대화가 시작됐고 진도를 내고 있다는 사실이다. 지금의 대화 국면은 그냥 온 것이 아니다”며 “언제 터질지 알 수 없는 고조됐던 긴장에 대한 우려와 때맞춰 열리게 된 평창올림픽의 절묘한 활용, 남북미 지도자들의 의지와 결단에 더해서 기적처럼 어렵게 만들어낸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미를 비롯한 관련 국가들과 우리 모두는 지금의 이 기회를 천금같이 소중하게 여기고 반드시 살려내야 한다. 깨지기 쉬운 유리그릇을 다루듯 조심스럽게 한 걸음씩 나가는 신중함이 필요하다”며 “서로 상대방의 입장을 헤아리고 역지사지하는 지혜와 진정성을 가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북한이 연이어 문 대통령을 향해 막말과 극언을 퍼붓는 것에 대해 자제를 요청한 것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대화에 도움이 되는 일은 이행하고 방해가 되는 일은 줄여가는 상호 간의 노력까지 함께 해야 대화의 성공을 거둘 수 있을 것”이라며 “정부는 지금까지 그래왔듯 중심을 잃지 않고 흔들림 없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임성수 기자 joyls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