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두고 “주광덕 의원처럼 팩트로 공격하라”고 조언했다.

그는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주광덕 의원처럼 준비하면 여론이 움직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주 의원은 지난 16일부터 이날까지 조 후보자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지난 16일에는 기자회견을 열고 조 후보자 친동생과 그의 전 부인 조모씨가 채무 변제를 피할 목적으로 이혼과 소송을 위장했다고 주장했다. 19일에는 “짜고 치는 고스톱 방법으로 한 소송 사기가 분명하다”며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의 부친과 친동생은 과거 건설사를 운영하는 과정에서 기술보증기금 측에 갚아야 할 빚 50억원가량을 면탈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홍 전 대표는 “드루킹 특검 이후 야당의 원내 전략이 성공해 본 일 없이 끌려만 다니고 무기력했다”며 “오랜만에 보는 주광덕 의원의 신선한 투혼”이라고 적었다. 이어 “이번 장외투쟁은 동원하지 말고 레드카펫 깔지 말고 국민과 함께 하는 서민투쟁을 하라”고 당부했다.

그는 전날인 18일 “좌파는 뻔뻔하고 우파는 비겁하다. 조국 후보자를 보면 그말이 명언이라는 것을 알게 된다. 어디 조국 한 사람 뿐이겠나. 권력자의 친인척이 재임 중 해외이주 의혹에 자녀의 권력을 이용한 사업 의혹도 전혀 해명이 되지 않고 있다. 한번도 경험해 보지 않은 뻔뻔한 대한민국에 우린 살고 있다”는 글도 올렸다.

홍 전 대표 페이스북 글 전문.

윤석렬 청문회처럼 헛발질 하지 말고 주광덕의원 처럼 팩트로 공격 하십시오. 방송에 미리 나와 괜히 기대만 잔뜩 부풀려 놓고 블러핑 청문회로 귀결되는 어리석은 짓은 하지 마십시오. 주광덕 의원 처럼 준비 하면 여론이 움직입니다. 드루킹 특검 이후 야당의 원내 전략이 성공해 본 일 없이 끌려만 다니고 무기력 했습니다. 오랫만에 보는 주광덕의원의 신선한 투혼입니다. 그리고 이번 장외투쟁은 동원하지 말고 레드카펫 깔지 말고 국민과 함께 하는 서민투쟁을 하십시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