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좌), 최순실(본명 최서원·우). 뉴시스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순실의 은닉재산이 드러날까 봐 두려워한다”며 보수 야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반대하는 이유를 분석했다.

안 의원은 19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미국 한인 교포가 발행하는 주간지 선데이저널의 기사를 공유하며 “미국, 홍콩을 거쳐 네덜란드에서 쏜 돈이 서울의 최순실 동생에게 들어온 것은 팩트”라며 “미국에서 돈을 쏜 자가 누구인지 출처를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 15일 선데이저널은 ‘델라웨어에서 네덜란드로 넘어간 최순실 비자금’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했다. ‘선데이저널’은 이 기사에서 최순실(본명 최서원)의 비자금으로 추정되는 자금이 미국 델라웨어 주에서 홍콩을 거쳐 네덜란드로 넘어갔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최순실 측으로 1200억원을 보낸 네덜란드 페이퍼 컴퍼니의 설립날짜가 놀랍게도 박근혜 전 대통령 당선일”이라며 “2012년 12월 19일의 미스터리를 풀면 최순실 돈세탁 화산이 폭발할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안 의원은 최씨의 은닉재산 문제가 터지면 보수진영에 균열이 생길 가능성을 지적했다. 그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언급한 최순실 은닉재산의 미스터리가 풀리고 화산이 터지면 보수는 혼비백산이 될 것”이라면서 “박정희 전 대통령의 통치자금을 만나기 때문이다. 청렴하게 포장된 박정희 신화가 흔들린다면 필연적으로 보수의 기반이 위태로워진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보수 대통합은 물 건너갈 것이다. 총선을 앞둔 보수 야당으로서는 치명적일 수밖에 없다”며 “보수진영이 박정희의 통치자금까지 수사가 가능한 최순실재산몰수특별법을 결사반대하는 저의가 읽힌다”고 주장했다.


안 의원은 이 대목에서 조 후보자를 꺼내 들었다. 조 후보자가 최씨의 은닉재산을 파헤친다면 내년 총선 승리가 위태로워지기 때문에 자유한국당이 그를 극렬하게 반대한다는 주장이다.

그는 “국민은 조국이 법무부 장관이 되면 최순실 은닉재산의 미스터리를 푸는 데 적극적으로 나서 주길 기대한다. 조국이 법무부 장관이 되면 국내 송환을 거부하는 최순실의 집사 데이비드 윤도 곧 검찰 손에 잡힐 것”이라며 “조 후보자가 팔을 걷어붙이고 최순실의 숨은 재산을 찾아서 몰수한다면 국민은 아낌없는 박수를 보낼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최순실 외 전두환, MB, 친일재산 등 국민의 재산을 해외로 빼돌려 국부를 유출한 과거 권력자와 재벌들의 범죄를 규명하고 엄단하는 것은 불의의 시대를 마감하고 진정한 정의로운 대한민국으로 가기 위해 반드시 넘어야 할 산”이라면서 “은닉재산 미스터리가 영원히 미스터리로 남길 바라는 보수 야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을 반대하는 또 다른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지 않을까”라며 글을 맺었다.

박준규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