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클로 매장을 돌아다니던 고객에게 시비를 건 60대 남성이 입건됐다.

대전 둔산경찰서는 19일 유니클로 매장에서 영업을 방해한 혐의(업무방해)로 A씨(64)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4일 오후 12시30분쯤 대전 서구 유니클로 매장에 들어가 한 고객에게 “일본 제품인데 꼭 사야 하냐”고 시비를 건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이 고객과 매장에서 말다툼을 벌인 것으로 조사됐다.

유니클로 측은 A씨가 영업을 방해하고 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전지역 시민단체는 지난달 22일부터 서구 한 유니클로 매장 앞에서 일본 정부에 항의하는 릴레이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박세원 기자 o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