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 19일 한국해양대에서 열린 북 콘서트에서 발언하는 이철순 교수. MBC '스트레이트' 캡처

일본군 위안부 강제동원 사실을 부정한 부산대 교수에게 사과를 요구하는 학내외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철순 부산대 정치외교학과 교수(사회과학대 학장)는 지난달 19일 한국해양대에서 열린 ‘반일 종족주의’(저자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 북콘서트에서 “위안부 문제가 갑자기 1990년대에 튀어나오는데 그런 게 없었다”며 “그런 기억이 없기 때문에 전승이 안 된 건데 이게 뻥튀기되고 부풀려졌다”고 말했다. 일본군의 위안부 강제동원은 사실이 아니라는 취지다.

북콘서트에 이 교수와 함께 참석한 같은 학교 김행범 행정학과 교수도 “광주 한 고교는 볼펜 재료에 일본 제품이 들어간다며 볼펜을 깨뜨리는 쇼를 하지만 집에 가서는 닌텐도 게임을 할 것”이라며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이후 확산하는 일본 제품 불매운동을 비하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이에 대해 부산대 사회과학대학 교수 22명은 최근 이 교수 발언의 책임을 묻기 위해 교수회의 개최를 요구했다. 부산대 민주동문회도 지난 16일 열린 고(故) 고현철 교수 4주기 추모식장 인근에 이 교수에게 사과를 요구하는 현수막을 내걸었다.

이 교수의 제자인 정치외교학과 학생도 학내에 대자보를 붙여 “부끄러움을 느낀다”며 “더는 위안부 피해자를 모욕하지 말라”고 비판했다.

신유미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