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본상을 수상한 배스킨라빈스 리뉴얼 패키지. SPC제공

SPC그룹이 세계 3대 디자인 대회인 ‘2019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제품디자인부문에서 자사 제품 6개가 본상을 탔다고 19일 밝혔다.

본상을 탄 6개 제품은 SPC삼립 육가공식품인 육식본능과 파리크라상 선물 포장, 티트라의 선물상자. 배스킨라빈스 리뉴얼 패키지, 던킨도너츠 커피원두 롱비치블루의 파우치 디자인 등이다. 모두 제품디자인 부문에서 수상했다.

2019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본상을 수상한 티트라 선물상자. SPC그룹 제공


SPC그룹은 앞서 상반기에 열린 독일 아이에프(iF)어워드에서도 본상을 받았다. 빨대가 필요 없는 자연 분해 종이컵 노 리드와 팝아티스트 듀오 크랙앤칼과 협업한 배스킨라빈스 패키지가 각각 제품디자인·커뮤니케이션부문에서 본상을 탔다.

SPC그룹 관계자는 “올해 세계적인 디자인상을 다수 수상할 수 있었던 것은 ‘디자인’을 경영의 핵심가치로 여기는 기업 문화와 적극적인 투자 덕분이다”고 말했다.

이택현 기자 alle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